롯데정보통신 증권신고서 제출…총 공모 규모 최대 1449억원

-신주 428만6000주 발행, 7월말 상장 완료 계획
-AI, 블록체인, 물류솔루션 등 신사업 추진 박차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롯데정보통신은 20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인 공모절차를 밟는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과정에서 신주 428만 6000주를 발행한다. 주당 희망 공모가 밴드는 2만8300원~3만3800원이며, 이에 따라 총 공모 규모는 약 1213억 ~ 1449억원이다. 대표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다.

롯데정보통신은 수요예측을 통한 공모가 확정, 확정 증권신고서 제출, 청약 개시 등 남은 일정을 마무리하고 7월말 상장을 완료할 계획이다.

롯데정보통신은 이번 상장을 통해 인공지능(AI), 블록체인, 사물인터넷(IoT), 물류솔루션, 스마트팩토리 등 신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우수 솔루션 발굴을 통한 혁신 생태계 구축한다는 목표다.

또 금융, 유통, 전자결제, 스마트 시티 분야 해외 사업을 강화하고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한 인수합병(M&A)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마용득 대표이사는 “코스피 상장은 지속성장을 위한 첫걸음이다.”라며 “기술혁신과 DT사업 확대를 통해 기업가치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