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라니아 입김?…트럼프 ‘밀입국 부모·아동 격리 수용’ 철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밀입국을 시도하다 적발된 외국인들과 그들의 자녀를 함께 수용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제공=AP연합뉴스]

행정명령 서명…한달여만에 후퇴
중간선거 의식한 결정 풀이도
공화당, 이민법 개정안 마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불법 입국자 부모와 미성년 자녀를 격리 수용하는 정책을 철회하고 이들을 함께 수용하도록 지시했다.

‘비인도적’ 정책이라는 비난이 국내외에서 쏟아진데다 여당인 공화당조차 반대 목소리를 내면서 이례적으로 한 발 물러선 것이다.

오는 11월 치러질 중간선거를 의식한 결정으로 풀이되는 가운데, 부인인 멜라니아 여사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뉴욕타임스(NYT),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밀입국을 시도하다 적발된 외국인들과 그들의 자녀를 함께 수용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그는 서명식에서 “이것(행정명령)은 가족들을 함께 있도록 하는 동시에 우리가 매우 강력하고 튼튼한 국경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을 확실히 하는 데 관한 것”이라며 “가족들이 떨어져 있는 모습이 좋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로써 지난달 초 시행된 밀입국자 부모-자녀 격리 정책은 한 달 여만에 폐지됐다. 다만 불법 입국자를 추방하는 대신 모두 기소해 구금하는 ‘무관용 정책’의 나머지 부분은 계속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날까지만 해도 아동 격리 수용 정책의 불가피성을 주장하던 트럼프 대통령이 갑자기 입장을 바꾼 것은 비난 여론이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정치적 부담을 느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미국 시민들과 인권단체, 재계, 정계는 물론 외국 정부와 단체들도 비난과 분노의 목소리를 내며 정책 폐기를 요구했다.

특히 멜라니아 여사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 문제를 해결할 것을 강하게 요구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장녀인 이방카도 격리 수용 문제에 우려를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정치적 압력에 굴복했다”고 평했다.

격리 정책이 오는 11월 중간선거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까 우려한 공화당은 자구책으로 이민법안 개정안을 추진 중이다. 공화당 하원 의원들은 밀입국자 부모와 자녀를 함께 수용하는 내용을 담은 이민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폴 라이언 하원의장은 이날 “우리는 아이들이 부모에게서 떨어져 있기를 원하지 않는다”며 21일 이러한 내용의 이민법 개정안을 표결에 부치겠다고 밝혔다.

라이언 의장은 이 법안에 ‘다카(DACA·불법체류청년 추방유예 프로그램)’ 폐지에 따른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도 포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화당 상원의원들 역시 이날 밀입국자와 미성년 자녀를 함께 수용하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을 발의했다.

미 세관국경보호국(CBP)은 지난달 5일부터 이달 9일 사이 미국과 멕시코 국경에서 어린이 2342명을 부모로부터 격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경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