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SBS 해설위원 제안에 내건 조건은…‘K리그 부활’

해설위원으로 변신한 ‘영원한 캡틴’ 박지성이 SBS 측에 K리그의 부활을 조건으로 내건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감동을 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구축구의 심장이자 ‘영원한 캡틴’ 박지성이 2018러시아 월드컵의 해설을 맡으면서 SBS에 내건 조건이 알려지면서 국내 축구 팬들에게 뭉클한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 출연한 박지성은 이번 러시아 월드컵에서 SBS해설위원을 맡게 된 사연을 소개했다.

여러 매체를 통해 알려진 바대로 가장 결정적 역할을 한 것은 배성재 아나운서인 것으로 알려졌다. 배성재 아나운서는 박지성과 그의 아내 김민지를 엮어준 인연이 있다.

또 다른 이유로 박지성이 SBS측에 내건 조건은 다름 아닌 자신의 이익과 전혀 상관없는 ‘K리그 부활’을 내걸었다는 사실이다.

앞서 배성재 아나운서는 SBS 파워 FM ‘배성재의 텐’에서 “박지성이 SBS로부터 해설위원 자리를 제의 받자 ‘SBS는 축구를 위해 뭘 해줄 것이냐’면서 몇 가지 조건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그는 “박지성이 SBS에 ‘월드컵이 끝나면 K리그 중심의 축구방송을 편성해 달라’고 요구했고, SBS 측이 이를 흔쾌히 받아들여 ‘월드컵이 끝나고 K리그 방송 비중을 높여 K리그 부활에 힘을 보태겠다’고 했다더라”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