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용인시장 당선자 시정기획추진단..누가 참여했나

[사진제공=새로운 용인 시정기획추진단]

[헤럴드경제(용인)=박정규 기자]백군기 용인시장 당선인이 별도의 인수위원회를 구성하지 않고 소규모 자문단인 ‘사람중심 새로운 용인 시정기획추진단’을 구성했다.

백 당선인은 20일 오전 10시 용인시청 14층 ‘사람중심 새로운 용인 시정기획추진단’사무실에서 시장직 인수 절차에 들어갔다.

‘사람중심 새로운 용인 시정기획추진단’은 위원장 없이 자치행정․문화복지․경제환경․도시건설 등 4개 분과 9명의 위원과 간사 겸 대변인 등 총 10명으로 구성됐다. 공약사항 점검을 위한 조언 등 역할을 최소화하도록 소규모 자문단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선거캠프 관계자가 인수위원회에 참여해 온 관행을 없애고 불필요한 논란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추진단은 이날 첫 회의를 갖고 인수위 업무를 시작했다. 오는 29일까지 운영된다. 분과별로 시정현안과 재정상황 및 조직 현황을 파악해 민선7기의 시정비전과 발전전략을 확정할 방침이다.

백 당선인은 “낮은 자세로 시민을 섬기는 겸손한 시장이 되겠다”며 “100만 시민의 명품 행복도시 용인을 위해 정의로운 시정을 펼칠 것”이라고 약속했다.

분과별 위원은 대학교수, 시민단체 관계자, 전직 공무원 등 해당 분야 실무형 지역 전문가로 구성됐다.

자치행정 분과에서 김도년 전 용인시 처인구청장, 김성종 단국대 교수가 활동한다. 문화복지 분과에 김남숙 전 용인시 평생교육원장, 윤건호 용인송담대 교수, 경제환경 분과에 서주원 명지대 교수, 난개발 관련 시민 활동가 최병성씨, 도시건설 분과에 서충원 강남대 교수, 윤일수 아주대 교수, 이병설 전 용인시 건설교통국장이 활동한다. 조재헌 전 국회의원 보좌관이 대변인을 맡는다.

용인시는 행정안전부의 ‘지방자치단체장직 인계․인수 매뉴얼’에 따라 ‘민선7기 인수지원단’을 구성해 분과별 실국 주요 업무를 보고하는등 민선 7기 시정 정책 기조를 정하는 인수위 업무를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