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개혁 놓고 터지는 백가쟁명 (상보)


- “한국당 의원 전원 총선 불출마선언해야”
-“국정농단 세력 인정하면, 재기 불가능”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지방선거에서 참패한 자유한국당이 ‘백가쟁명’식 해법으로 시끄럽다. 의원 전원이 불출마 선언을 해야 한다는 이야기부터,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이 내놓은 ‘중앙당해체’ 쇄신안에 대한 불만과 문제 지적까지 내용도 다양하다. 당 수습방안을 두고 친박(親박근혜)계와 비박(非박근혜)계간 갈등도나오는 양상이다.

정종섭 의원은 21일 오전 심재철 의원이 주최한 ‘자유포럼 연속 토론회 ‘보수그라운드 제로’에서 “한국당 의원 전원이 불출마 선언을 해주는 게 우리당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지금 의원직을 모두 사퇴하고 보궐선거를 하는 게 맞지만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며 “다음 총선 불출마 선언을 통해 당 밖의 좋은 사람들을 찾아 지금부터 유권자들에게 소개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인적쇄신과 물갈이를 통해 차기를 도모하자는 의미다.

앞서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의원을 지낸 전여옥 작가도 의원 113명의 전원 총선 불출마선언을 촉구하기도 했다. 현재 윤상직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했고 김정훈 의원 역시 불출마 인사 명단에 이름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에는 서청원 의원이 탈당과 함께 불출마를 말했다.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이 내놓은 ‘중앙당 해체’쇄신안에 대해서도 반발이 심하다. 초선 의원과 재선 의원들은 각각 모임을 갖고, 김 권한대행의 쇄신안에 유감을 표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부터 잇따라 모임을 가졌다. 한국당은 이날 의원총회를 열어 김 권한대행의 쇄신안을 두고 격론을 벌였다. 김 권한대행은 의총에 앞서 “(중앙당)해체의 쇄신안은 당 대표 권한대행으로서 제가 할 수 있는 범위내에서 최소한의 밑그림 가이드라인 보여드린 것”이라며 “지금은 절대 절명 위기상황이다. 중앙당 해체가 아니라 그 보다 더 강도높은 쇄신안이 도출돼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김 권한대행의 “국정농단 원죄에도 자성하지 못한 저희 잘못이 크다고 생각해 국민의 성난 민심, 분노와 채찍질을 저희가 달게 받아들이겠다”, “수구 기득권, 낡은 패러다임에 머물러 있는 한국당은 탄핵당했고, 우리는 응징당했다” 등의 발언을 놓고서도 반발의 목소리가 나온다. 친박 의원으로 분류되는 이장우 의원은 이날 심재철 의원이 주최한 토론회에서 “저는 탄핵을 강하게 반대했던 사람”이라며 “탄핵이 절차와 내용, 최종적으로 재판결과가 명확했을때 탄핵절차를 진행했어야 되는데, 의혹만 가지고 했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의 발제자로 나선 조동근 바른시민회의 공동대표는 “한국당 임시 지도부는 ‘국정농단세력, 적폐세력, 수구세력’임을 인정하고 반성하겠다고 한다”며 “민주당의 프레임에 스스로 걸어 들어가는 것이다. 이를 스스로 인정한다면 한국당의 재기는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이처럼 지선 후 당 수습 과정에서 그동안 잠잠했던 친박, 비박계간의 갈등도 다시 불거지는 모양새다. ‘목을 친다’는 내용이 담긴 비박계 박성중 의원의 메모장이 논란이 되고 있다. 김성원 의원은 이날 오전 초선모임 후 진행된 의원총회에서 공개의총을 요구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의총 전 기자들과 만나 “절대 계파싸움으로 가면 안된다”며 “어떻게 발언(메모)이 나오게 됐고, 다시는 이런 발언(메모)이 안나오게 하기 위해 어떻게 해야 되는지 강하게 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