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서 정신병력 30대 휴학생, 흉기로 부모 동시 살해

[사진=연합뉴스]

-경찰 진술서 “악마가 시켰다” 주장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대학을 휴학 중인 30대 남성이 아버지와 어머니를 동시에 흉기로 살해한 뒤 도주했다가 붙잡혔다.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존속살해 혐의로 모 대학교 휴학생 A(30)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20일 오전 10시께 부천시 원미구 한 아파트에서 아버지 B(61)씨와 어머니C(60)씨를 흉기로 각각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 직후 도주했다가 4시간 만에 경기도 고양시 일산에 있는 자신의 오피스텔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A씨는 경찰에서 “악마가 시켰다”며 “과거에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적이 있다”고 진술했다.

그는 군 전역 후 다니던 대학교에서 정신과 치료를 이유로 휴학과 복학을 반복한 것을 조사됐다.

A씨의 형은 참고인 조사에서 “과거 동생이 군 복무 시절에도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적이 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A씨는 구체적으로 언제, 어떤 병명으로 치료를 받았는지 제대로 기억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범행 사실은 모두 인정하고 있지만 황망한 진술을 해 일단 조사를 중단한 상태”라며 “영장을 발부받아 정신과 진료 기록부터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