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에너지빈곤층’ 1만 가구 여름나기 지원

[제공=서울시]

-시민ㆍ기업이 아낀 에너지비로 선풍기ㆍ전기요금 등 지원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시민과 기업이 아낀 에너지비용이 빈곤층 1만 가구의 여름나기에 지원된다.

서울시는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을 통해 에너지빈곤층 1만 가구와 복지시설에 폭염 대비 선풍기, 쿨매트, 방충망 등 물품과 전기요금을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은 ‘시민이 시민을 살린다’는 주제로 운영되는 서울시 지원사업으로, 시민이 아낀 에너지비용으로 에너지빈곤층의 복지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원대상은 소득의 10% 이상을 광열비에 지출하는 에너지빈곤층으로,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등이 해당한다.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 운영 사무국인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가 자치구 사회복지협의회와 서울시사회복지관협회 등을 통해 대상 가구를 선정해 25일까지 1가구 1품목을 지원한다.

선풍기와 쿨매트, 기능성 여름의류, 방충망 등 냉방물품 지원과 함께 에너지 빈곤층이 거주하고 있는 그룹홈이나 생활시설, 사회복지시설 200개소 이상에 에어컨, 전기여금 등도 지원한다.

여기에 소요되는 약 4억원의 비용은 시민과 기업의 기부금으로 마련됐다. 시민과 기업이 쌓은 에코마일리지, 에너지 나눔 경매 및 에너지수호천사단 바자회 수익금, 기업의 착한 기부 등이 합쳐서 조성됐다.

한편, 서울시는 8월1주에서 2주 시아에 온열질환자가 급증하는 것을 고려해 ‘선선(善善)한 서울’ 캠페인을 강화할 계획이다. 선선한 서울에 참여하고자 하는 시민은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 홈페이지를 통해 일시ㆍ정기 기부를 신청할 수 있다. 또는 간단히 #70795050으로 문자메시지를 보내면 2000원 소액 기부도 가능하다.

이상훈 환경정책과장은 “예년보다 여름철 폭염이 길어지고 시기가 빨라져 에너지빈곤층이 여름을 나기가 더 힘들어졌다”며 ”선선한 서울 캠페인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