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멘 난민 수용 ‘반대’ 49% vs ‘찬성’ 39%

[출처=리얼미터]

- 호남ㆍ정의당 지지층 제외 반대 우세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제주도의 예멘 난민 수용에 대해 반대하는 여론이 오차범위 밖에서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20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예멘 난민 수용에 대해 물은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 ‘반대한다’ (매우 반대 23.4%, 반대하는 편 25.7%)는 응답이 49.1%로, ‘찬성한다’(매우 찬성 8.0%, 찬성하는 편 31.0%)는 응답(39.0%)보다 오차범위 밖인 10.1%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집계됐다.

찬성 여론이 우세한 호남과 정의당 지지층을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 연령, 정당 지지층, 이념성향과 함께, 대통령 지지층과 반대층에서도 반대 여론이 다수이거나 찬반 양론이 팽팽했다.

지역별로는 부산ㆍ경남ㆍ울산(찬성 36.7% vs 반대 55.1%)과 경기ㆍ인천(34.1% vs 54.3%)에서 반대가 절반 이상이었고, 이어 대구ㆍ경북(39.6% vs 46.8%), 대전ㆍ충청ㆍ세종(39.5% vs 46.6%) 순으로 반대가 우세한 반면, 광주ㆍ전라(찬성 50.7% vs 반대 39.6%)에서는 찬성이 절반을 넘었다. 서울(찬성 41.4% vs 반대 44.0%)은 찬성과 반대가 팽팽하게 엇갈렸다.

지지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 지지층(찬성 29.2% vs 반대 59.7%), 바른미래당 지지층(29.4% vs 59.1%), 무당층(31.8% vs 55.2%)에서 반대가 다수인 반면, 정의당(53.7% vs 28.4%)에서는 찬성이 다수로 조사됐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찬성 42.5% vs 반대 46.2%)은 찬반 양론이 팽팽했다.

대통령 지지 여부별로는 반대층(찬성 35.8% vs 반대 61.0%)에서는 반대가 60%를 넘었고, 지지층(41.2% vs 45.6%)에서도 반대가 다소 우세한 양상이었다.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찬성 35.7% vs 반대 52.1%)과 보수층(38.9% vs 52.0%)에서는 반대 여론이 우세 했고, 진보층(44.7% vs 44.1%)에서는 찬성과 반대가 팽팽하게 엇갈렸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th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