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기업, 레미콘 업계 최초 스마트팩토리 도입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국내 레미콘 업계 최초로 유진기업이 스마트팩토리 도입을 추진한다.

21일 유진기업은 서울 종로구 소재 유진인재개발원에서 일본 리버티사와 레미콘공장 스마트팩토리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최종성 유진기업 대표이사와 우에다 코헤이 일본 리버티사 사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유진기업이 추진하는 스마트팩토리는 레미콘을 생산하는 공장의 모든 과정을 자동화하고, 축적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품질 예측관리를 하며 나아가 자율생산을 목표로 하는 미래형 공장이다.

이번에 유진기업과 기술협력을 체결한 일본 리버티사는 레미콘 생산과 운영에 필요한 장비와 소프트웨어를 판매하는 기업으로 레미콘 제조·판매·운영 시스템인 ‘Liberty 시리즈’로 명성이 높다.

유진기업은 이번 MOU 체결로 오는 2022년 업계 최초의 스마트팩토리를 도입하기 위해 기술연구소를 중심으로 연구개발에 들어간다.

스마트팩토리가 완성되면 안정된 품질로 고객 신뢰도가 높아지고, 입고부터 출하까지 전 과정을 자동화해 생산성이 높아질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공정별 원가 절감으로 공장 운영의 효율성도 높아지게 된다.

류득현 유진기업 기술연구소 전무는 “현재 공정별 자동화와 통합모니터링 수준에 머물고 있는 레미콘 공장에 스마트팩토리 개념을 단계적으로 적용해 기술을 완성

해 나갈 것”이라며 “2022년까지 기술개발을 완료해 유진기업과 동양의 모든 공장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jin1@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