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 신촌 연세로는 프랑스 거리로 변모한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서울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오는 23,24일 낮 12시부터 저녁 8시까지 신촌 연세로에서 ‘페트 트 라 뮈지끄(Fête de la Musique)-프랑스 거리음악 축제’를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페트 트 라 뮈지끄’는 매년 하지(夏至)를 맞아 프랑스 전역에서 아마추어부터 유명 뮤지션이 참여해 음악을 연주하며 관객과 함께 즐기는 대규모 축제다.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 열리는 이번 연세로 행사는 한국과 프랑스 두 나라가 음악을 통해 소통하고 화합하며, 신촌을 찾는 이들에게 프랑스 문화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서대문구가 주최하고 주한프랑스대사관과 한불상공회의소가 후원한다.

특히 23일 오후 7시에는 프랑스 팝가수인 조이스 조나단(Joyce Jonathan)이, 24일 오후 4시45분에는 프랑스 그룹 키드 프란체스콜리(Kid Francescoli)가 공연을 펼쳐 축제 열기를 높인다. 이 공연을 전후해 우리나라 밴드로 23일 마르멜로, 뷰티핸섬, 24일에 빈센트 앤 로즈, 조문근밴드가 출연한다.

음악 공연 외에도 프랑스 전통 먹거리와 문화상품, 핸드메이드 제품을 만나볼 수 아트마켓과 프랑스 등 세계 여러 나라의 꽃을 감상할 수 있는 신촌플라워마켓도 펼쳐져 연세로에 이색적인 정취를 더한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음악과 문화를 통해 프랑스를 소개할 수 있어 기쁘며, 다양해진 시민 분들의 문화적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연세로를 활용한 문화 콘텐츠 개발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대문구는 23일 첫날 축제에 이어 이날 밤 10시부터 다음 날인 24일 새벽 2시까지 같은 장소에서 대규모 거리응원전을 개최한다. 시민들은 대형 전광판으로 경기를 관람하며 우리나라 축구대표팀의 멕시코전 승리를 기원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