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대학 기본역량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국립 인천대가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됐다.

자율개선대학에 선정된 대학은 정원감축 없이 정부 지원금을 받을수 있지만, 자율개선대학에 선정되지 않은 대학은 정원감축 권고 대상에 포함되고 대학의 존립이 흔들릴 수 있다.

교육부는 지난 20일 2018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 평가 결과, 인천대가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됐고 발표했다.

전국의 진단 대상 대학 323개교(일반대 187개교, 전문대 136개교) 중 64% 수준인 207개교(일반대 120개교, 전문대 87개교)가 예비 자율개선대학으로 결정했다.

1단계 진단은 최근 3년간 대학의 실적 자료를 활용해 대학이 갖쳐야 할 기본요소인 교육 여건과 대학운영 건전성, 수업 및 교육과정 운영, 학생 지원, 교육성과 등과 관련된 정량 지표와 대학의 교육여건 개선을 위한 노력을 진단하는 정성 지표에 기반한 진단 결과를 합산해 결과를 도출했다.

1단계 진단 결과는 오는 22일까지 대학별 이의신청에 대한 타당성 검토와 진단관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이달 말에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