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지방자치단체 일자리대상 2개 부문 수상


- 공시제 부문 우수상, 지산맞 부문 최우수상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광역시가 2018년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대상에서 2개 부문 우수상과 최우수상을 각각 수상했다.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대상은 고용노동부가 자치단체의 일자리 창출 노력과 성과를 알리고 사회적 관심을 제고하고자 평가위원회에서 2개 부문(공시제, 지산맞)별로 최종 선정한 우수 자치단체에 대해 일자리대상 시상식에서 시상하고 있다.

인천시는 지산맞 부문에서 ‘산ㆍ학ㆍ관 협업 청년-중소기업 상생일자리 창출사업’의 성과를 인정받아 처음으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에 따라 내년도에 우수사업을 전액 국비로 추진할 수 있게 돼 2억원(예상)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공시제 부문에서 4년 연속 우수상 수상과 함께 1억원의 재정지원 인센티브를 받게 됐다.

인천시가 처음으로 최우수상에 선정된 지산맞 부문의 ‘산ㆍ학ㆍ관 협업 청년-중소기업 상생일자리 창출사업’은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9개월간 진행된 인천시의 혁신프로젝트 사업 중 하나로 추진됐다.

이 사업을 통해 인천 소재 5개 대학과 8개 산ㆍ학ㆍ연 협의체의 협업 플랫폼을 구축하고 프로젝트 수행 후 경진대회(3회)를 개최 우수사례를 발굴 공유하며 취업연계 20명, 중소기업 애로사항 해결 40건의 사업성과를 도출했다.

또 학생이 직접 기업의 업무 참여를 통한 문제 해결을 경험함에 따라 본인의 취업역량 강화와 중소기업에 대한 인식개선으로 취업률 제고에 이바지 한 공을 인정받았다.

4년 연속 우수상을 수상한 공시제 부문에서는 고용률(15~64세) 67.3%를 달성해 특광역시 1위를 기록한 점과 지난 2017년 일자리 목표인 9만3000개를 초과한 113.4%를 달성, 지난해 6월 이후 지속적으로 실업률이 개선된 점을 인정받았다.

주요성과로는 전담인력과 예산을 대폭 증액하여 인프라를 구축했고 창업인프라 및 청년일자리 지원 확대를 위한 인천청년공간 유유기지 및 job’s인천 개소, 글로벌 스타트업 캠퍼스 조성, 청년사회진출사업 등 다양하고 실질적인 청년일자리 사업을 신규로 추진하여 청년실업률 해소에 노력해 왔다.

이밖애 인천시는 2018년도 일자리대책의 비전인 ‘시민이 행복한 일자리 부자도시 인천’을 실현하기 위해 일자리 컨트롤타워를 구축하고 210개 일자리사업에서 11만개 일자리가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일자리 중심의 시정을 구현하고 있다.

이번 일자리대상 수상에 따른 재정지원 인센티브(지산맞 2억원 예상, 공시제 1억원)도 일자리창출 사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