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공사, 국내 최초 ‘공공분야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 시동


-“4차 산업혁명 시대, 개방형 플랫폼 통해 공공 활용성 극대화”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가 디지털 혁명 시대에 대비,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공공분야 개방형 플랫폼 구축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조폐공사는 21일 대전 본사에서 조용만 사장 등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공공분야 블록체인 오픈 플랫폼 구축 착수보고회를 갖고 블록체인 플랫폼 사업 본격화를 선언했다.

‘콤스코(KOMSCO) 신뢰 플랫폼’으로 불리는 조폐공사의 클라우드 기반 블록체인 개방형 플랫폼은 온라인 정보의 공공진본성(public authenticity) 보장을 위해 4가지의 핵심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공공진본성은 공공 분야에서 제품이나 신분이 진짜임을 입증해주는 것이다.

우선, 플랫폼을 활용한 ‘공공 모바일상품권 서비스’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모바일 고향사랑상품권을 통해 지역경제 및 골목상권을 활성화하게 된다. 이에 따라 소상공인의 결제 수수료 부담은 ‘제로’ 수준으로 줄어드는 반면 가맹점 가입 신청 및 환전 절차는 크게 간편해질 전망이다.

소비자는 모바일로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상품권을 구매ㆍ사용할 수 있게 된다. 지자체 복지수당이 공공 모바일상품권과 연계되는 추세를 감안, 복지 수혜자가 모바일로 복지수당의 신청과 수급, 사용이 가능하도록 플랫폼내 모바일 원스톱 서비스도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투명한 공공 모바일상품권 유통 및 복지수당 지급을 위해 모바일 환경에서 PIN 또는 지문과 같은 생체정보만으로도 간편하게 본인확인이 가능한 ‘모바일 ID 서비스’가 가능하다. 하나의 ID와 비밀번호로 지자체의 여러 공공 온라인 사이트에 접속할 수 있는 간편 인증기능도 선보일 계획이다. 이와 함께 플랫폼에서 발생하는 각종 공공행정 전자서류에 대한 위・변조 방지와 진본을 확인하기 위한 ‘문서인증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밖에 다양한 프라이빗 블록체인 데이터의 위ㆍ변조 방지와 무결성을 보증하기 위해 외부 블록체인 데이터를 조폐공사 플랫폼으로 연동 저장할 수 있는 ‘앵커링(Anchoring) 기능’을 갖춘다. 다른 프라이빗 블록체인 데이터에 대한 신뢰성을 부여하는 서비스가 제공된다.

마지막으로 공공기관과 중소업체들이 ‘콤스코 신뢰 플랫폼’을 활용해 새로운 블록체인 기반의 서비스를 개발하거나 확장 가능하도록 오픈 API를 제공한다. 오픈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는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쉽게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공개된 도구다.

조폐공사는 연내 플랫폼 구축을 완료하고 내년 초 시범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조용만 조폐공사 사장은 “지금까지 조폐공사는 화폐, 국․공채, 신분증 제조를 통해 ‘공공진본성’이라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함으로써 국민경제 발전에 이바지해 왔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도 공공 블록체인 생태계를 선도해 본연의 역할을 수행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