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對 미국 서비스수지 적자 153.8억달러 ‘사상 최대’

경상수지 흑자 992.4억→784.6억 달러
대미 흑자규모 256.2억달러로 줄어
日여행 급증에…대일 서비스수지 적자 최대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지난해 미국과의 서비스 교역에서 본 적자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구조조정과 글로벌 업황 부진의 이중고를 겪고 있는 해운업을 중심으로 운송수지 적자폭이 커진 데다, 연구개발(R&D), 컨설팅 등 기타사업서비스 부문 적자도 역대 최대로 늘었기 때문이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017년 중 지역별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경상수지 흑자규모는 2016년의 992억4000만달러보다 20.9%(207억8000만달러) 줄어든 784억6000만달러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2012년(508억4000만달러) 이후 5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미국을 상대로 한 경상수지 흑자규모는 전년의 314억9000만달러에서 256억2000만달러로 축소됐다.

대미 서비스수지 적자가 153억8000만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해 평균 원/달러 환율(1130.5원)로 환산하면 서비스적자 규모는 17조3871억원에 달한다.

그 중에서도 운송수지 적자가 17억3000만달러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며 적자폭을 키웠다. 글로벌 해운업황 부진이 지속되고 국내 해운업계 구조조정 등이 원인이다. 여기에 기타사업서비스수지 적자가 역대 최대인 42억7000만달러로 급증했다. R&D 서비스 및 컨설팅 서비스 비용, 광고비 지급이 늘어서다.

대미 상품수지 흑자도 399억9000만달러로 2012년(256억1000만달러) 이후 최소 수준으로 줄었다. 수출이 947억9000만달러로 늘긴 했지만 승용차 등 주력품목이 부진한 반면, 수입은 기계류ㆍ정밀기기, 원자재를 중심으로 역대 최대인 548억달러로 증가했다.

중국과의 서비스수지는 2억9000만달러 적자로 돌아섰다. 2011년 이후 6년 만의 적자 전환이다. 사드 보복 여파로 여행수지 흑자(34억7000만달러)가 5년 만에 최소 수준으로 축소됐고, 반도체 호황으로 해외 임가공료 지급이 늘어나며 가공서비스수지 적자가 5년 만에 최대인 62억4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로 인해 대중 경상수지 흑자규모는 전년 433억9000만달러에서 429억7000만달러로 줄어들었다.

일본을 상대로 한 경상수지 적자규모는 272억7000만달러로 1년 전(215억1000만달러)보다 확대됐다. 기계류ㆍ정밀기기, 승용차 수입이 증가하면서 상품수지 적자가 210억3000만달러로 급증했다. 서비스수지 적자는 38억8000만달러로 역대 최대였다. 일본여행에 따른 지급액(47억8000만달러)과 여행수지 적자(-32억6000만달러)가 사상 최대 수준으로 증가한 탓이다.

유럽연합(EU)에 대한 경상수지 적자는 90억6000만달러로 확대됐다. 여행수지 적자가 역대 최대인 54억7000만달러를 기록하며 서비스수지 적자를 사상 최대 수준인 122억8000만달러로 늘렸다.

sp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