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물 관리ㆍ부동산 거래ㆍ온라인투표에도 블록체인 적용

- 과기정통부, ‘블록체인 기술 발전전략’ 발표
- 2022년까지 선진국 대비 90% 수준 끌어올려
- 전문인력 1만명ㆍ전문기업 100개 양성 목표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블록체인 글로벌 기술경쟁력 확보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 발전전략’을 발표하고 국내 시장 활성화를 위한 6대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6대 시범사업은 축산물 이력 관리, 개인 통관, 간편 부동산 거래, 온라인 투표, 국가간 전자문서 유통, 해운물류 등이다.

축산물 이력 관리는 사육부터 도축, 판매에 이르기까지 전 단계의 정보를 블록체인으로 공유해 문제가 발생할 때 추적 기간을 최대 6일에서 10분 이내로 단축할 수 있게 된다.

부동산 거래의 경우에는 담보대출 요청시 서류 제출을 위해 주민센터, 국세청 등 여러 관계기관을 방문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없어진다. 국토교통부, 지자체 등이 토지대장을 공유해 은행 방문만으로 부동산 업무를 원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게 된다.

유권자가 온라인으로 투표한 내용이 블록체인에 저장돼 후보자, 참관인 등 이해관계자가 직접 투개표 과정과 결과를 검증하고 공유하는 온라인 투표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쇼핑몰, 특송업체, 관세청이 블록체인으로 통관 관련 정보를 공유해 실시간으로 수입신고가 가능한 스마트 개인통관 시스템도 추진된다.

과기부 관계자는 “빠르면 올해 연말 시범운영을 통해 일반 국민이 블록체인 기술을 생활에서 경험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과기부는 국민들이 블록체인 기술의 효용을 체감하고 불필요한 사회 비용을 절감할 수 있도록 민간 주도 블록체인 국민 프로젝트도 추진할 계획이다.

민간주도 혁신을 지원하기 위해 스마트시티, 스마트공장, 드론, 핀테크 등 8대 혁신성장 선도사업에 블록체인 기술을 우선 적용하기로 했다. 과기부는 이와 함께 국내 기업들이 경쟁력 있는 블록체인 플랫폼을 자체 개발할 수 있도록 성능 평가를 제공하고 전문인력 양성도 지원한다.

2022년까지 세계 최고 국가 대비 90%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하고 전문인력을 1만명 양성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블록체인 전문기업을 100개 이상으로 늘린다는 것이 목표다.

과기부 관계자는 “2022년이면 국내 블록체인 시장이 1조원 규모로 확대될 것”이라며 “그때 필요한 인력이 약 1만명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과기부는 민간 기업 기술경쟁력 향상을 위해 블록체인 기술 지원센터를 구축해 내년부터 개발 중인 블록체인 플랫폼이나 서비스를 테스트할 수 있는 대규모 시험환경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들 플랫폼이나 서비스의 신뢰성과 성능을 객관적으로 검증할 수 있는 평가체계도 갖춰 운영할 계획이다.

양환정 과기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블록체인은 인터넷, 스마트폰, 인공지능의 뒤를 이어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기술이 될 것”이라며 “이번 블록체인 기술 발전전략 추진을 통해 국내 산업을 혁신하고 디지털 신뢰사회를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