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연연 기관장에게 듣는다-유석재 국가핵융합연구소장] “핵융합 실증로 지속 연구…플라즈마 기술 확대할것”


“국가핵융합연구소는 핵융합 발전으로 전기를 생산하는 한국형 핵융합 실증로 건설을 위한 첫 걸음을 내딛게 됩니다. 실증로 설계를 연구하기 위한 전북 군산에 제2 핵융합 캠퍼스 조성을 추진하고, 이곳에서 가장 먼저 수행할 기술 연구주제를 모색할 방침입니다.”

유석재<사진> 국가핵융합연구소장은 헤럴드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연구소의 제 2 도약 실현을 위해 연구개발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핵융합에너지 실현을 위한 선도적인 연구를 이어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유 소장은 핵융합연은 이제 성장과 안정화 단계를 넘어 새로운 도약을 이루어야 할 시점임을 강조하면서 이를 실현하기 위해 ▷KSTAR 세계화를 통한 핵융합 노심 기술 개발 ▷ITER 사업을 통한 핵융합 공학기술 개발 ▷한국형 핵융합실증로 기반 연구 ▷국민체감형 플라즈마 원천기술 개발 등을 임기 동안 중점 전략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먼저 초전도핵융합연구장치 KSTAR 운영사업은 임기 내 1억도 초고온 플라즈마 운전을 달성하고, 본격적인 핵융합 연구 단계에 들어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플라즈마 온도를 올리기 위한 중성입자빔가열장치의 설치가 최근 완료됐으며, 올해 시운전 진행 후 내년부터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간다.

유 소장은 “내년에는 기존 해외 핵융합 장치들이 달성하지 못한 1억도 이상 초고온 플라즈마의 장시간 운전에 도전, 세계 핵융합 연구에 또다시 새로운 기록을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약 55%의 공정률을 달성하고 있는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건설 사업은 철저한 국내 조달품 개발 및 제작 일정 관리를 통해 2025년 최초 플라즈마 발생 계획을 성공적으로 달성할 수 있도록 기여할 계획이다. 무엇보다 국내 연구자들의 ITER 국제기구 파견 확대 노력을 통해, 미래 핵융합 발전 기술 확보의 기반이 되는 핵융합 전문 인력 확보에 힘을 기울일 예정이다.

더불어 유소장은 플라즈마 기술 연구에 있어서도 국민 체감형 응용기술 연구를 확대하고, 플라즈마기술연구센터를 세계적인 플라즈마 연구 거점으로 성장시키는 것을 목표로 정했다. 특히 쓰레기 및 폐기물 처리 등과 같이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문제의 궁극적인 해결책이 될 수 있는 플라즈마 기술의 개발과 적용 확대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유 소장은 연구 환경에 있어서도 패러다임 전환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4차 산업혁명과 같은 대외 환경 변화에 발맞춰 소프트파워 중심의 핵융합 R&D 전략을 수립하고 핵융합 연구 난제 해결을 위해 AI와 같은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접목해 핵융합 발전 기술 확보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또한 시간과 공간에 구애받지 않는 공동 연구가 가능하도록 사이버 연구 환경 구축도 추진할 계획이다.

유 소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에는 온라인과 사이버 공간에서도 연구활동이 가능해 질 것으로 본다”면서 “사이버 핵융합연구소를 구축, 전자연구원을 채용하고 사이버 공간에서 연구활동이 이뤄지게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 소장은 “핵융합에너지 및 관련 기술 개발로 인류에게 깨끗한 환경과 안전한 미래에너지원을 제공하는 것이 우리 기관의 최종 목표이자 반드시 이루어야 하는 미션”이라고 덧붙였다. 구본혁 기자/nbgkoo@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