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위즈돔과 ‘스마트버스’ 확대 협력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전략부문 부사장(왼쪽)이 한상우 위즈돔 대표와 ‘스마트버스’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카카오모빌리티]

- 버스공유 시장 개척ㆍ고도화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카카오모빌리티는 모바일 기반 버스 공유 플랫폼사 위즈돔과 경기도 카카오모빌리티 판교오피스에서 ‘스마트버스’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두 회사는 국내 스마트버스 시장의 개척과 확대, 고도화를 위해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번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스마트버스 노선 설계, 스마트버스-카카오T 연계서비스 개발, 스마트버스 서비스 확대를 위한 홍보-마케팅을 지원할 예정이다.

위즈돔은 진보형 통합버스운영시스템(AIBOS) 고도화 및 운용, 운송사업과 관련한 지식 재산과 운영 노하우를 제공하고 전국 버스네트워크 구축 등을 담당한다. 위즈돔은 지난 2010년부터 버스공유 플랫폼 ‘e버스’를 서비스 중이며, 현재 기업용 통근버스와 전세버스, 공항리무진 등을 제공하고 있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전략부문 부사장은 “모빌리티 산업과 기술에 정통한 두 회사의 노하우를 스마트버스 분야에 접목, 활용한다면 일반 시민들에게 더 편리하고 저렴한 혁신적 이동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