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의 오판?…美中무역전쟁 확전에 美 소비자 ‘울상’

中 자본, 美 인수·투자 92% 감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촉발한 중국과의 무역전쟁이 본격화되면서 미국 정재계에서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중국산 수입품 제재로 소비재 가격이 뛰며 미국 소비자들의 부담을 가중시킬 것이라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관련기사 8면

20일(현지시간) 미 경제방송 CNBC는 컨설팅회사인 로디움 그룹의 조사를 인용해 지난 1~5월 중국 자본의 미국 기업 인수ㆍ투자 규모가 18억달러(약 2조원)로 집계됐다고 전했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92% 줄어든 수치로 7년래 최저치다.

또한 이 기간 중국 자본은 약 96억달러(약 10조6300억원) 규모의 미국 자산을 매각했다. 여기에 40억달러(약 4조4300억원) 규모 자산 매각도 진행 중인 상태다.

CNBC는 이에 대해 ‘정치적 압력’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은 올들어 기술ㆍ지식재산권 침해 방지, 무역적자 축소 등을 이유로 중국을 상대로 한 무역전쟁에 불을 댕겼다. 외국 자본의 미국 투자를 승인하는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는 이런 분위기를 반영해 이 기간 20억달러(약 2조2000억원) 규모의 인수ㆍ합병을 저지했다. 여기에는 중국 온라인상거래업체 알리바바의 계열사인 앤트 파이낸셜의 머니그램 합병 등도 포함됐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오는 30일 중국 자본의 투자 제한 조치를 발표하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향후 투자 규모는 더 줄고, 매각 규모는 더 커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미국 내 소비자들의 불안도 커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5일 500억달러(약 55조4000억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매기겠다고 발표하면서 “미국 소비자들이 일상적으로 구매하는 휴대전화나 TV 등은 (관세 대상에서) 제외했다”고 했다. 하지만 중국의 보복 관세에 대한 대응으로 지난 18일 2000억달러(약 221조5800억원) 상당의 중국 제품에 추가 관세를 검토하겠다고 밝히면서 앞서 한 약속을 지키기 어려워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관세 대상을 확대하면 소비재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해 5050억달러(약 559조3300억원) 상당의 중국 제품을 수입했는데, 이 중 1000억달러(약 110조7900억원) 이상이 휴대전화와 컴퓨터였다. TV를 포함한 가전제품, 스포츠용품, 장난감 등 주요 15개 품목이 전체의 70%를 차지했다.

오린 해치(공화) 상원의원은 20일 청문회에서 대중국 제재조치를 강화하겠나는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에게 “당신이 미국 가정에 세금을 부과하고 일자리를 위험에 처하게 만들고 있다”고 비난했다.

양영경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