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토론회서 “국정농단세력, 적폐세력 인정하면 재기 불가능”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한국당 임시 지도부는 ‘국정농단세력, 적폐세력, 수구세력’임을 인정하고 반성하겠다고 한다. 민주당의 프레임에 스스로 걸어 들어가는 것이다. 이를 스스로 인정한다면 한국당의 재기는 불가능하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방선거 패배 후 한국당의 쇄신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21일 개최한 자유포롬 연속 토론회 ‘보수그라운드 제로’에 발제자로 나선, 조동근 바른사회시민회의 공동대표의 발언이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심재철 의원외에 한국당의 윤상직, 이장우, 김종석, 추경호, 이종명, 윤종필, 김기선 의원이 참석했다. 

조 교수는 또 “탄핵의 방아쇠가 된 ‘태블릿 PC의 진실’을 밝혀어야 했다. 그리고 무엇이 적폐인지를 따졌어야 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을 하지 않았다”며 “정당과 군대는 기본적으로 전투조직이다. 전투력을 상실한 군대는 백전백패”라고 썼다.

조 교수는 지선 패배 직후 김성태 당대표 권한 대행 등이 무릎을 꿇고 사죄하는 사진을 거론하며 “한국정치의 후진성을 드러내는 상징”이라고 평가했다. 김 권한 대행이 당의 질서있는 해체와 중앙당해체를 선언한것에 대해 “가히 충격적”이라고 밝히며 “정당은 소중한 정치자산이다. 해산을 쉽게 입에 올려서는 안된다”고 비판했다. 또 “한국당에 필요한 것은 보수가치의 복원이지 ‘다시 헤처모여가 아니다”고 밝혔다.

조 교수는 한국당을 활로를 ‘인적쇄신’에서 찾았다. 그는 “당의 체질 개선을 위해서는 사람이 바뀌어야 한다. 선거패배에 책임을 지고 의원직을 사퇴하거나 차기 불출마선언을 하는 사람이 나와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일각에서는 반성과 혁신을 빌미로 물러나야 할 보수 정치인이 자신의 정치생명을 연명하고 당권을 장악하려는 것이 아닌 가 ‘의심의 눈초리’로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 이 같은 시선을 야속하게 볼 것인가 아니면 ‘합리적 의심’으로 볼 것인가”라며 “지금 수술대에 올라야 할 환자는 ‘보수 가치’가 아니라, 보수를 표방하며 무임승차해 온 ‘보수정치인’ 이다. 그리고 지금까지 당을 좌지우지해온 당직자”라고 꼬집었다.

조 교수는 당내의 이념노선 변경 움직임에 대해서도 “자유한국당은 ‘변화를 쫓아가지 못해’ 몰락했다고 한다. 하지만 그렇게 얼버무릴 일이 아니다”며 “보수가치가 유권자들로부터 외면당한 것이 아니다. 자유한국당 사람들이 ‘인간적으로’ 싫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면서 “좌클릭’에서 보수의 돌파구를 찾으려 구한다면 이는 치명적 오류가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