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ㆍ기아차, 포르쉐를 넘다…JD파워 평가 1~3위 휩쓸어

(왼쪽부터) 제네시스 미국 총괄매니저 어윈 라파엘(Erwin Raphael), 제이디파워 관계자 조프리 모티머-램(Geoffrey Mortimer-Lamb)

- 제네시스 전체 브랜드1위, 프리미엄 브랜드 1위 역대 최고
- 기아차도 신차품질조사 사상 최초 일반브랜드 4년 연속 1위
- 현대차 역대 최초 울산 52공장 아태지역 최우수 품질공장상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현대차 럭셔리 브랜드 제네시스와 기아차, 현대차가 미국의 자동차 평가기관 J.D 파워의 오너 운전자 품질평가에서 1∼3위를 휩쓸었다.

독일 명차 브랜드인 포르쉐를 눌렀고 도요타 등 일본 양산차 브랜드도 죄다 제쳤다.

미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20년 전만 해도 한국 차는 일본, 디트로이트(미국 양산차), 유럽 차를 사기에 지갑이 헐거운 사람들이 기웃거리는 모델이었다”면서 “이제는 도요타, BMW가 최소한 차 품질과 디자인 면에서 배워야 할 게 생겼다”고 평가했다.

J.D 파워의 오너 운전자 초기품질 조사는 지난 2∼3월 미국 시장에서 2018년형 모델을 구매한 운전자 7만5700여 명을 대상으로, 구입 직후 90일간 차량에 크고 작은 문제가 발생했는지 품질 만족도를 설문 형태로 파악해 점수를 매긴 것이다.

브랜드 랭킹에서 제네시스가 1위, 기아차가 2위, 현대차가 3위로 상위권을 싹쓸이했다.

4위는 포르쉐, 5위는 미국 브랜드인 포드, 6∼10위 쉐보레(GM 브랜드), 링컨, 렉서스, 램(피아트크라이슬러의 트럭 브랜드), 닛산 순이었다.


톱 10안에 한국차 3사가 전부 포함됐고, 일본 차가 2곳(렉서스, 닛산), 독일 차 1곳, 나머지는 미국 또는 다국적 브랜드였다.

11∼20위는 BMW, 캐딜락, 미니, 인피니티, 메르세데스벤츠, 뷰익, 지프, 도요타, 닷지, 아큐라 순이었다.

특히 제네시스는 이번 신차품질조사에서 전체 브랜드 중 1위, 프리미엄 브랜드 2년 연속 1위를 차지하며 독일과 일본 프리미엄 브랜드가 양분해온 미국 시장 진출 2년 만에 최고 성적인 68점을 기록했다.

평가 항목에는 잔 고장도 있지만,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이나 크루즈 컨트롤, 주차지원시스템(PBS), 블라인드스팟 모니터링 등 복잡한 시스템 성능을 가늠하는 항목도 있었다.

차급·부문별로는 현대차 투싼이 소형 SUV(스포츠유틸리티) 부문에서 1위를 했고, 기아차 쏘렌토는 중형 SUV 1위에 각각 올랐다. 아울러 역대 최초로 울산 52공장(투싼 생산)이 아태지역 최우수 품질 공장상 동상을 수상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제이디파워 조사결과는 미국 소비자들의 자동차 구매기준으로 적극 이용될 뿐만 아니라 업체별 품질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로 활용되고 있다”며 “이번 결과가 향후 현대ㆍ기아차의 판매 확대 및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테슬라, 마세라티, 벤틀리, 페라리, 롤스로이스 등은 양산 모델로 보기 어렵다는 관점에서 제외됐다.

atto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