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美 AgTC 선정 ‘2018 우수 선사상’ 수상


- 정시성, 예약 안정성, 서비스 만족도 등 종합 평가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현대상선(대표이사 유창근)은 미국 타코마에서 개최된 미국 AgTC(농업운송연합) 연례행사에서 OOCL, Hamburg Süd와 함께 ‘2018 우수 선사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AgTC는 2007년부터 회원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해 전 세계 선사 중 우수 선사를 매년 선정해왔다.

선정 기준은 운항 정시성, 안정적인 예약 시스템, 내륙운송과의 연계성, 터미널 서비스 만족도, 선하 증권 등 문서의 정확성 및 효율성, 문제 해결 속도와 대처 능력 등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이번 수상으로 현대상선의 서비스 품질 우수성과 안정성, 화주들의 신뢰 확보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며 “지속적으로 화주들의 신뢰에 보답하고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atto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