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아우디 수소동맹…‘수소차 패권’노린다

세계 최고기술-최고 점유율 결합
도요타·BMW, 혼다·GM에 맞불

현대자동차그룹이 그간의 독자노선을 버리고 글로벌 수소 동맹 전선에 뛰어든 가운데 토요타와 혼다 등 경쟁자들을 제치고 수소차 시대 패권을 쥘 수 있을지 주목된다.

21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차가 오랜 고심끝에 수소차 파트너로 세계 최대 완성차 업체인 폭스바겐그룹의 프리미엄 브랜드 아우디(AUDI)를 선택했다.

아우디는 그룹내 수소전기차 관련 연구 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터라 이번 협약은 폭스바겐그룹 산하 모든 브랜드에도 효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사실상 현대차-폭스바겐 동맹이라고 봐도 무방하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현대차는 이미 세계 최초의 수소전기차 양산은 물론 최근 내놓은 넥쏘(NEXO) 등으로 세계에서 가장 앞선 기술을 갖고 있다고 평가받는다.

여기에 폭스바겐그룹은 세계 시장 판매량 및 점유율에서 늘 1~2위를 다투는 명실공히 세계 최대 완성차업체 중 하나다.

도요타와 BMW, 혼다와 GM 등 기존 수소 동맹에 비해 출범은 다소 늦었지만 현대차ㆍ아우디 동맹이 강력한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되는 이유다.

두 회사는 이날 수소전기차 기술 확산과 시장 활성화를 위해 특허 및 주요 부품을 공유하는 데 합의했고, 시장 선점과 기술 주도권 확보 차원에서 향후 기술 협업을 지속 확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발표했다.

완성차 업계에서는 두 회사의 협업이 시장 선도업체로서 수소차 보급 확대 및 수익성 강화를 모색 중인 현대차그룹과 양산 모델 개발을 서두르고 있는 아우디 간의 전략적 이해 관계가 맞아 떨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아우디와의 기술 협약을 두고 “수소전기차를 통해 배기가스 없는 지속 가능한 미래로 소비자 생활 개선을 이루겠다는 현대차의 강력한 의지”라며 “아우디와의 파트너십은 글로벌 수소차 시장 활성화는 물론 연관 산업 발전 통한 혁신 생태계 조성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피터 메르텐스 아우디AG 기술개발 총괄 역시 “수소전기차는 전동화 기반 차량 중 가장 진화된 형태로 잠재력이 큰 미래 친환경 기술 분야”라며 “현대차그룹과 같은 강력한 파트너와의 협업은 수소차 분야 기술 혁신을 이끌 수 있는 현명한 방법”이라고 한껏 치켜세웠다.

현대차의 미래 기술력이 집대성된 넥쏘는 5분 충전으로 609㎞ 주행이 가능하다.

넥쏘는 3단계 공기청정 기술로 초미세먼지를 제거해 ‘달리는 공기청정기’로도 주목받고 있다. 넥쏘 1000대 운행 시 6만그루의 나무가 흡수하는 이산화탄소량과 같으며, 디젤차 2000대 분의 미세먼지 정화 효과가 있다. 넥쏘 1000대가 1시간만 운행해도 성인 4만9000명이 필요한 공기가 정화된다.

완성차업계 관계자는 “세계 최고 기술력을 자랑하는 현대차와 세계 시장 점유율 1위의 폭스바겐(아우디)이 손을 잡은 만큼 시너지 효과가 엄청날 것”이라며 “글로벌 수소 동맹 간 경쟁이 치열해지면 수소전기차의 저변도 빠르게 확대돼 어느 순간부터 급성장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배두헌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