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만기 국고채 입찰 인기…1조원 응찰, 2.51%에 5400억원 낙찰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 50년 만기 국고채 입찰에 1조원이 넘는 자금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기획재정부는 21일 50년 만기 국고채 입찰을 시행한 결과, 2.510%의 금리에 5400억원이 낙찰됐다고 밝혔다.

응찰금액은 1조400억원으로 응찰률이 208.0%에 달해 초장기채에 대한 인기를 반영했다. 응찰금리는 2.200∼2.620%였다.

기재부는 3월에 이어 이달에도 국고채 50년물이 성공적으로 발행되면서 안정적인 재정자금 조달과 차환위험 관리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또 장기 재정전망과 초장기 공사채나 회사채 발행에 활용되는 벤치마크로 국고채 50년물의 위상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기재부는 하반기에도 50년물 투자자협의회 등 수요자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적정 발행 시기와 규모를 결정할 계획이다.

hj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