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미니 쿠퍼, 지프 체로키 등 25개 차종 1351대 리콜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BMW MINI 쿠퍼, 지프 체로키 등 25개 차종이 제작 결함으로 리콜된다.

국토교통부는 BMW MINI와 FCA, 푸조, FMK 등 4개 업체가 수입 판매한 자동차 총 25개 차종 1351대를 자발적 시정조치(리콜)한다고 21일 밝혔다.

먼저 BMW코리아의 MINI Cooper 등 10개 차종 571대는 전조등 제어 장치의 결함으로 시동 시 전조등이 꺼져 야간 주행 시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차량은 오는 22일부터 BMW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수리(부품 교체 및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받을 수 있다.

또 FCA코리아가 수입 판매한 지프 체로키 503대는 연료공급호스 연결부품 결함으로 연료 누유로 인한 화재 발생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차량은 21일부터 FCA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수리(점검 후 교체) 받을 수 있다.

한불모터스에서 수입 판매한 푸조 308 1.6 Blue-HDi 등 8개 차종 266대는 캠샤프트 풀리의 재질 불량이 확인됐다.

엔진 흡배기 밸브를 열고 닫아주는 이 장치가 파손될 경우 엔진 손상 및 시동 꺼짐이 발생해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있다. 해당차량은 22일부터 한불모터스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수리(개선된 부품 교체 등) 받을 수 있다.

한편, FMK에서 수입 판매한 기블리 등 6개 차종 11대는 전면 서브 프레임의 용접 결함으로 용접부가 파손될 경우 소음이 발생하고 조향이 어렵게 돼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차량은 21일부터 FMK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수리(점검 후 교체)를 받을 수 있다.

이번 리콜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된다.

만약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비 보상 신청이 가능하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BMW코리아(080-269-5181), FCA코리아(080-365-2470), 한불모터스(02-3408-1654), FMK(1600-0036)로 문의하면 상세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국토부는 자동차 결함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자동차의 제작결함정보를 수집 분석하는 자동차리콜센터(www.car.go.kr, 080-357-2500)를 운영하고 있다.

홈페이지에서 차량번호를 입력하면 상시적으로 해당 차량의 리콜대상 여부 및 구체적인 제작결함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badhone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