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베트남 시장 유통 확대한다

-현지 외식기업 골든게이트와 MOU 체결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대표이사 문종석)가 베트남 최대 외식기업 골든게이트와 손잡고 베트남 내수유통 확대에 나섰다.

CJ프레시웨이는 20일 CJ프레시웨이 서울 본사에서 CJ프레시웨이 글로벌본부장 신상엽 상무와 골든게이트 Dao The Vinh(다오 더 빈) 대표를 비롯한 양 사의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식자재 구매 통합 및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CJ프레시웨이 글로벌본부장 신상엽 상무(왼쪽)와 골든게이트 다오 더 빈 대표가 MOU를 체결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앞서 CJ프레시웨이는 지난 2016년 골든게이트와 손잡고 골든게이트가 운영하고 있는 주요 외식업체에 식자재를 공급해왔으며, 이번 MOU체결로 호찌민에서 하노이까지 사업 진출 지역을 확대하기로 했다.

골든게이트는 베트남 최대 외식기업으로 베트남 전역에 20개의 외식 브랜드와 250여 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현지 기업이다. 한식ㆍ중식ㆍ일식ㆍBBQ 레스토랑 등 다양한 콘셉트의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으며 주력 브랜드인 한국식 고기구이 전문점인 ‘Gogi House’와 ‘K-pub 포차’ 등을 앞세워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최근에는 베트남 국민들이 한국 음식에 높은 관심을 보이면서 매년 큰 폭의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

CJ프레시웨이는 골든게이트에서 취급하는 식자재 규모가 증가함에 따라 주요 품목인 미국·호주산 수입육 공급의 지속적인 확대와 더불어 ‘한국의 식(食)문화(K-Food Culture)’를 키워드로 한 신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CJ프레시웨이 글로벌기획관리팀 관계자는 “이번 골든게이트와의 MOU를 통해 기존에 추진해 온 골든게이트 호찌민 시(Ho chi min City) 사업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한 식자재 통합 구매는 물론, 수도인 하노이 지역에서도 식자재 유통망을 구축함으로써 베트남 시장에서의 본격적인 내수유통 확대에 속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했다.

summ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