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R10 ’(차세대 영상표준규격) 생태계 확대하는 삼성TV


- 삼성ㆍ20세기폭스ㆍ파나소닉, 21일부터 ‘HDR10 인증ㆍ로고 프로그램’ 운영

[헤럴드경제=정순식 기자] 삼성전자가 21일부터 20세기폭스ㆍ파나소닉과 함께 ‘HDR10 인증ㆍ로고 프로그램’ 운영을 시작하며 ‘HDR10 ’ 생태계 확산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이 프로그램에는 우선 글로벌 콘텐츠, 시스템온칩(SoC), 마스터링 업체 등 40여개사가 참여하며 파트너사는 계속 늘어날 예정이다.

프로그램 주요 내용은 ▷기술 테스트 상세 사양 정의 ▷인증 로고 제공과 사용 가이드 ▷제3자 공인 테스트 기관을 통한 기기 인증 등으로 로고와 기술 사용료를 무료로 제공해 업계 참여 독려와 기술 지원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HDR10 ’는 삼성전자가 개발한 차세대 영상 표준 규격 기술로 매 장면마다 밝기와 명암비를 최적화해 영상의 입체감을 높여 주는 최신 HDR 규격이다.

삼성전자의 2017년형ㆍ2018년형 QLED TV와 UHD 전 라인업에 적용된 이 기술은 별도의 라이선스 비용이 들지 않아 전세계 TV 제조사뿐만 아니라 글로벌 스튜디오ㆍ콘텐츠ㆍ마스터링ㆍ시스템온칩(SoC) 등 각 분야 메이저 업체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삼성전자는 콘텐츠 업체로는 워너브라더스ㆍ아마존과 함께 콘텐츠 협력을 확대하고 있으며, SK브로드밴드와 연내 국내 서비스 출시를 목표로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콘텐츠 마스터링 업체인 딜럭스(Deluxe)ㆍ시나리스트(Scenarist)ㆍ아템(ATEME)사는 지난 4월 국제방송장비전시회인 NAB 2018에서 시연을 통해 UHD 블루레이 플레이어를 위한 ‘HDR10 ’ 생태계가 준비됐음을 입증했다.

또한, ‘HDR10 ’ 시청 플랫폼 구축을 위해 글로벌 유명 IC 업체인 대만의 엠스타(Mstar)ㆍ노바텍(Novatek), 중국의 하이실리콘 (HiSilicon), 일본의 소시오넥스트(Socionext) 등과도 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음두찬 상무는 “TV가 점차 대형화됨에 따라 디테일한 영상 표현이 중요해진만큼 ‘HDR10 ’가 큰 주목을 받고 있다”며 “삼성전자의 독보적인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전 세계 유력 파트너사들과의 협력을 확대해 소비자들에게 최상의 HDR 콘텐츠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su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