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누구’, AI 속도 20배ㆍ서비스용량 5배 늘어난다

SK텔레콤 연구원들이 SK텔레콤 분당 사옥에서 AI 가속 솔루션을 테스트하고 있다. [제공=SK텔레콤]

- ‘AI 가속 솔루션’ 자체 개발…국내 첫 적용
- 금융ㆍ쇼핑 등 AI 적용분야 확대…가속기 수요↑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SK텔레콤의 인공지능(AI) 서비스 ‘누구(NUGU)’의 연산속도가 대폭 빨라진다. 기존보다 서비스 용량도 약 5배 늘어난다.

SK텔레콤은 21일 서울 중구 을지로 SK텔레콤 기자실에서 ‘뉴ICT 포럼’을 열고 AI 서비스 처리 속도를 높이는 ‘AI 가속 솔루션(AIX, AI Inference Accelerator)’을 개발해 AI 서비스 ‘누구’에 적용했다고 21일 밝혔다.

국내에서 ‘AI 가속 솔루션’을 데이터센터 기반 AI 서비스에 적용한 기업은 SK텔레콤이 최초다.

솔루션 적용으로 ‘누구’의 서비스 용량은 기존보다 약 5배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 AI 가속 솔루션은 손바닥 크기의 소형 카드 형태 가속기에 탑재되는데, 데이터센터 내 기존 AI 서버에 장착하면 딥러닝 연산 속도가 20배 빨라진다.

SK텔레콤이 AI 가속 솔루션을 개발한 이유는 ‘누구’의 월간 실 사용자 수가 급증했기 때문이다. 작년 8월 11만명이었던 ‘누구’의 월간 실 사용자수(MAU)는 올해 1분기 기준 300만명을 넘어섰다. ‘누구’가 스피커를 넘어 네비게이션, 키즈폰, 셋톱박스 등 확장한데 따른 것이다.

SK텔레콤은 약 2년 간의 연구개발 끝에 AI 가속 솔루션을 개발하고 상용화하는 데 성공했다.

SK텔레콤은 자체 기술만으로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설계, 솔루션 최적화, 상용 클라우드 서비스 적용 등을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또, AI 가속 솔루션은 기존 GPU 방식 가속 솔루션보다 전력 효율성이 16배 뛰어나 데이터센터 운용비 절감도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최근 금융ㆍ보안ㆍ쇼핑ㆍ인터넷 검색 등 다양한 분야에 AI가 적용되며 AI 데이터가 폭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때문에 서버 추가 증설 없이도 처리 용량을 늘릴 수 있는 ‘AI 가속 솔루션’ 수요도 더욱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트랙티카의 보고서에 따르면 가속 솔루션을 포함한 글로벌 AI 칩셋 시장 규모는 오는 2025년까지 660억달러(약 73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AI 가속기가 활용될 수 있는 분야도 다양하다.

예컨대, AI 비서 서비스용 서버에 솔루션을 적용하면 응답시간이 빨라지며 보다 많은 고객들을 동시에 응대할 수 있다. CCTV 등 보안 서비스 영역에서도 더 많은 영상을 정확히 분석 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AI 연산 속도 및 전력 효율성을 보다 향상시킬 수 있는 ‘차세대 AI 가속 솔루션’도 개발할 예정이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원장은 “서비스 성능을 높이고 운용비 절감도 가능한 AI 가속 솔루션을 성공적으로 개발하며 글로벌 톱 수준의 AI 기술 경쟁력을 확보했다”며 “AI 서비스 ‘누구’를 시작으로 향후 확장될 다양한 인공지능 응용 서비스에 솔루션을 적용해 고객들에게 고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