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통상압박에…인도도 미국산 농산품 ‘보복 관세’

[헤럴드경제]트럼프의 보호주의 정책으로 무역갈등이 확산하는 가운데 인도가 최근 미국의 철강·알루미늄 제품 관세 부과에 반발해 미국산 농산품 등에 보복 관세를 물리기로 했다.

21일 인도 PTI 통신에 따르면 인도 재무부는 오는 8월 4일부터 미국으로부터 수입되는 병아리콩과 벵갈녹두의 관세를 60%로, 렌틸콩 관세를 30%로 각각 인상하는 등 모두 29개 미국산 제품에 대한 수입 관세를 올린다고 전날 밝혔다.


인도는 애초 배기량 800㏄ 이상인 미국산 오토바이에 대한 관세도 대폭 인상하려 했으나 자국산 오토바이 수출의 타격을 우려해 제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조치는 지난 3월 미국이 인도를 포함해 여러 나라의 철강과 알루미늄 제품에 각각 25%와 10% 관세를 부과한 데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도는 미국의 관세 부과로 2억4000만 달러(2700억원) 규모의 자국 철강·알루미늄 제품 수출이 영향을 받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인도는 당시 관세 부과 대상국에서 제외해 달라고 미국에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인도는 이 문제와 관련해 세계무역기구(WTO) 분쟁해결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미국은 최근 인도에서 수입한 대형 구경 강관(Large Diameter Welded Pipe)에 대한 상계관세(CVD) 조사에서도 인도 수출업체가 자국 정부로부터 541.15%에 해당하는 고율의 보조금을 받은 것으로 예비 판정하는 등 중국, 유럽연합(EU)은 물론 인도를 겨냥한 무역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