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FBI, 항공기 탑승객에 ‘기내 성범죄’ 주의보

flight-attendant-farting

미 연방수사국(FBI)이 최근 증가하는 기내 성범죄와 관련해 여행객의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고 미 워싱턴포스트(WP)가 20일(현지시간) 전했다.

미 메릴랜드 주 볼티모어-워싱턴 서굿 마샬 국제공항에서 관련 범죄를 조사하는 FBI 특별 수사관인 데이비드 로드스키는 이날 “이런 성범죄는 특히 장거리 야간 비행에서 매년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다”며 “통계적으로는 드물지만 이런 상황을 염두에 두고 여행하는 사람들에게는 필요한 조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FBI에 따르면 기내에서 성범죄가 발생한 경우는 지난 2014년 38건에서 지난해 63건으로 늘었다. 여기에는 피해자를 슬며시 만지거나 명백한 폭력을 가하는 유형 등이 포함됐다. 일부는 잠들거나 실내조명이 어두워진 사이 피해를 겪었다.

FBI 특별 수사관 보좌인 브라이언 나듀는 “범죄자들은 피해자가 어떻게 반응하는지, 또 그들이 자다가 깨는지 시험해보기 위해 쓰다듬는 등의 행동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기내 성범죄는 10년형을 선고받을 수 있는 범죄다. 하지만, 많은 피해자는 수치심 때문에 피해 사실을 승무원에게 알리지 않거나, 사건이 발생한 뒤 한참 뒤에 신고하는 경향이 드러났다. 또 피해 사실을 신고하는 방법에 대해서도 숙지하지 못했다.

르네 머렐 FBI 피해자 전문가는 “피해자들이 부끄러움을 느끼거나 자책하기 때문에 다수의 기내 성범죄는 보고되지 않고 있다”며 “그들은 두려워하고 무엇을 기대해야 할지조차 모른다”고 했다.

전미승무원협회의 최근 설문조사를 보면 승무원 2000명 중 20%가 비행 중 승객의 성범죄 피해 사실을 파악했다. 하지만, 법적 조치가 가해진 것은 이중 절반 정도였다고 WP는 전했다. 로드스키 수사관은 “피해가 발생하면 즉시 (승무원) 호출 버튼을 누르고 승무원에게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양영경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