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훈 대성그룹 회장, “쓰레기를 에너지로”

2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18 대성해강미생물포럼’에서 개회사를 하는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 [제공=대성그룹]

- 대성그룹, ‘2018 대성해강미생물포럼’ 성료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대성그룹은 2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의원회의실에서 ‘2018 대성해강미생물포럼’을 개최했다.

‘폐기물을 에너지로(From Waste to Energy)’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날 포럼에는 바이오 합성생물학 및 화학 분야 국내외 석학 등 학계, 업계 관계자, 대성그룹 임직원 등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축사로는 신성철 KAIST 총장과 기초과학 연구에 힘을 실어온 오세정 국회의원이 연단에 섰다.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이번 포럼 개최의 취지와 주제 선정에 대한 배경을 설명했다. 최근 전세계적인 문제로 떠오른 쓰레기 대란과 폐기물 자원화 사업을 꾸준히 진행해온 대성그룹의 그간 노력과 지난해 창립 70주년을 맞아 열린 첫 컨퍼런스까지 융합한 결과가 이번 포럼이라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쓰레기를 자원화한다는 것은 전세계 많은 나라에서 그 시도를 찾아볼 수 있을 정도로 관련 기술이 개발되고 있다”며 “우리의 어려운 도전이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올해 대성해강미생물포럼은 이 분야의 혁신적인 국내외 전문가들이 참가하여 주제 발표와 토론, 신진과학자들의 세션으로 구성됐다.

대사공학 분야의 세계적인 석학인 프랑스 국립응용과학원 필립 수카이 (Philippe Soucaille) 교수의 바이오 부탄올 생산 과정과 기술을 비롯해, 미국 란자텍(LanzaTech) 합성생물학 디렉터 마이클 쾨프케(Michael Koepke) 박사는 미생물을 활용한 상업용 연료 및 화학제품 생산 가스 발효 플랫폼을 소개했다.

또, 중국과학원 첸양(Chen Yang) 교수는 제약, 석유 화학, 화장품, 소독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되는 트리페노이드를 석유가 아닌 광독립영양적 세포 공장을 통해 생성할 수 있음을 설명해 청중의 흥미를 끌었다.

국내 석학인 포항공대 정규열 교수와 경희대 이은열 교수는 각각 ‘C1 가스를 부가가치 있는 제품으로 효율적으로 전환하는 합성생물학적 도구 개발을 위한 최신 연구’와 ‘온실가스 메탄을 바이오 연료 및 화학소재로 바꾸는 미생물학적 전환기술’을 소개해 호평을 얻었다.

이어진 종합토론 시간에는 KAIST 생명공학과 조병관 교수를 좌장으로 5명의 발표자 전원이 참석해 첨단 기술의 상용화 가능성과 기술적 과제 등에 대한 열띤 토론을 이어갔다.

신진 과학자 세션에서는 서울대학교 서상우 교수의 합성 미생물을 통한 폐기물의 자원화, UNIST 김동혁 교수의 바이오 에너지 생산을 위한 인공 박테리아 기술, KAIST 윤석환 교수의 온실가스 배출 저감을 위한 미생물 환경공학을 통해 미래 환경과 에너지 양 분야 발전의 기대상을 엿봤다.

김영훈 회장은 “세계에너지협의회 회장으로서 이번 포럼에 소개된 첨단 바이오 기술들이 2019년 9월에 있을 아부다비 세계에너지총회(World Energy Congress)에서도 역동적인 논의가 이루어질 만큼 혁신을 이어갔으면 하는 바램”이라고 말했다.

jin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