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라이프] 서울 낮 최고 27℃…오후부터 중국발 황사 영향

-경상 강원 충북 등 출근길 비소식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오늘 23일 수요일은 기압골의 영향에서 벗어나 중국 중부지방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 전국이 흐리고 강원남부와 충북, 전라 동부, 경상도는 아침까지 비가 오겠다. 한편, 오전부터 전국이 차차 맑아지겠다.

예상 강수량(23일 아침까지)은 경상도, 울릉도ㆍ독도 5~10mm, 강원 남부, 충북, 전라동부, 제주도산지 5mm 미만이다.

오늘은 오후부터 일부 지역이 황사 영향권에 들겠다. 그제(21일)와 어제(22일) 중국 북부지방과 고비사막에 황사가 발원해 남동진하면서 오후에 서해5도를 시작으로 밤부터 내일 사이 황사가 나타는 곳이 있겠다.

오늘 낮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다. 오늘 전국 최고기온은 19 ~ 27℃, 서울 및 수도권 최고기온은 23 ~ 26℃다.

기상청은 오늘 아침까지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하라고 밝혔다.

바다에서는 오늘은 서해상과 제주도 전해상에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하겠다. 오늘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0m, 남해 앞바다에서 0.5~1.0m, 동해 앞바다에서 0.5~2.0m로 일겠다.

내일(24일)은 남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맑은 가운데 아침 기온은 평년보다 낮고, 낮 기온은 평년보다 조금 높아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도 내외로 매우 크겠다.

모레(25일)는 남해상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으나, 제주도는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차차 받겠다.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제주도는 차차 흐려져 밤부터 비가 오겠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