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체응원 이란축구장에 여성 입장…37년만에 ‘역사적 사건’

[헤럴드경제]37년만에 처음으로 이란 여성이 축구경기장에 입장하게 되는 역사적인 ‘사건’이 벌어졌다.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선 20일(현지시간) 밤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이란과 스페인의 경기 단체관람·응원 행사가 열렸다. 이란 당국은 이 행사에 여성의 입장도 허용했다.

20일 테헤란 아자디스타디움에서 응원하는 이란 여성 축구팬[AFP=연합뉴스자료사진]

실제 경기는 아니었지만 이날 아자디 스타디움에 여성이 들어선 건 1981년 10월 이란 프로축구리그 경기 이후 무려 37년 만의 일로 알려졌다. 이란은 1979년 이슬람 혁명 이후 여성의 스포츠 경기 관람을 엄격히 금지해왔다.

종종 여성 축구팬이 경기장에 출입하면 종교경찰에 체포되며 이슬람 율법에 따라 처벌받는다.

이란 당국은 여성이 남성 선수의 노출된 몸을 보면 안 된다는 종교적 이유와 남성 관중의 성적 욕설과 위협으로 여성을 보호한다는 안전상의 이유 등을 내세우고 있다.

그러나 이같은 조치는 많은 논란을 낳았다. 비판이 이어지자 이란 당국이 배구·농구 등 일부 종목에서 비공식적으로 여성의 경기장 출입을 허가했지만 축구장은 끝까지 제한 조치를 풀지 않았다.

이란의 여성 축구팬들은 남성들과 섞여 경기가 생중계되는 대형 스크린을 보면서 마음껏 소리치며 이란팀을 응원했다. 비록 히잡을 둘렀으나 남성 못지않게 열정적으로 월드컵의 밤을 만끽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