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호주, 1-1 무승부…호주, VAR이 살렸다

[사진=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덴마크와 호주가 한골씩을 주고 받으며 무승부를 거뒀다.

덴마크는 21일(한국시간) 러시아 사마라의 사마라 아레나에서 열린 호주와 2018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1-1로 비겼다.

1차전에서 페루를 상대로 승리를 따낸 덴마크는 전반 7분 만에 선제골을 꽂으며 16강 진출의 ‘9부 능선’을 넘는 듯했다.

그러나 VAR 판독이 잡아낸 핸드볼 반칙으로 호주에 동점 골을 허용하며 승점 1을 추가하는 데 만족해야 했다. 덴마크는 1승 1무로 16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지켜냈다.

반면 1차전에서 프랑스에 1-2로 패한 호주는 덴마크를 상대로 선제골을 내주고 조별리그 탈락의 벼랑 끝에 몰렸지만 페널티킥 동점 골로 기사회생하며 1무 1패가 됐다.

출발은 덴마크가 좋았다. 덴마크는 전반 7분 호주의 에런 모이가 자기 진영에서 헤딩으로 걷어낸 볼을 라세 쇠네가 가로채 페널티 지역 중앙으로 뛰어들어간 니콜라이 예르겐센에게 밀어줬다. 볼을 받은 예르겐센은 재치있는 오른발 패스로 크리스티안 에릭센에게 기회를 만들어줬고, 에릭센은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호주의 골망을 강하게 흔들었다.

이른 시간에 선제골을 호주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고 전반 38분 마침내 동점골을 만들었다. 호주는 전반 35분께 코너킥 상황에서 매슈 레키가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헤딩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가 잡아냈다. 호주 선수들은 레키의 헤딩 슈팅 이후 덴마크의 포울센의 손에 볼이 맞았다고 항의했지만 주심은 경기를 진행했다.

하지만 그대로 진행되던 경기는 주심이 VAR 심판의 연락을 받고 경기를 중단시키면서 반전이 시작됐다. VAR 판독용 모니터로 이동해 코너킥 상황을 되돌려 본 주심은 호주의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카메라 영상에는 호주의 레키가 헤딩한 볼이 포울센의 팔에 맞는 장면이 고스란히 잡혔다. 주심은 포울센이 의도적으로 손을 내밀었다며 옐로카드까지 꺼냈다. 호주는 전반 38분 밀레 예디낵이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동점골을 꽂았다.

전반을 1-1로 마친 두 팀은 후반전 들어 일진일퇴의 치열한 공방을 이어갔지만 끝내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