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함 공원, 8월까지 주말 야간개장

서울함공원 야경[제공=서울시]

-주말ㆍ공휴일 22시까지
-갑판 거리공연 보고 전투식량 체험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여름을 맞아 오는 23일부터 8월26일까지 서울함공원 야간개장을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서울함공원은 1900t급 ‘서울함’ 등 퇴역 함정 3척을 망원한강공원에 정박시켜 만든 곳이다. 퇴역 함정을 최대한 원형 그대로 보존해 군함과 잠수정 내부를 관람하고, 해군 생활을 직·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게 했다.

야간개장 기간 주말, 공휴일 문 닫는 시간을 저녁 8시에서 10시로 연장한다. 저녁 8시부터 해설가와 1시간 동안 전시관을 돌아보는 도슨트 프로그램과 갑판 거리공연도 운영한다.

관람객들은 서울함 사병식당에서 비상ㆍ훈련 시 전전투식량을 먹으며 해군들의 선상 생활을 간접 체험할 수 있다.

전투식량체험은 오는 23일부터 평일 1회(!2시), 주말 및 공휴일 2회(12시, 18시) 진행한다. 전투식량은 즉시 취식이 가능한 군용건빵, 온수를 이용해 익히는 짬뽕밥과 비빕밥 등 두 종류의 밥을 4000원에 제공한다. 1회 28명씩 현장에서 선착순 이용 가능하다.

서울함공원은 지하철 2ㆍ6호선 합정역에서 마을버스 16번을 이용하거나 6호선 망원역에서 마을버스 9번을 이용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