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은 쓰레기 치우고, 콜롬비아인은 日여성 조롱

일본이 19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사란스크 모르도비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콜롬비아를 2-1로 꺾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018 러시아 월드컵 경기에서 콜롬비아가 일본에 1-2로 패하자 화가 난다고 일본 여성응원단을 조롱했던 콜롬비아 남성이 비난이 쇄도하자 결국 사과했다.

21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 콜롬비아인은 지난 19일 밤 일본과 콜롬비아의 경기가 열린 러시아 사란스크 모르도비아 아레나에서 경기를 보던 일본인 여성에게 접근해 스페인어로 “나는 매춘부다”라는 말을 따라 하도록 했다.

이 콜롬비아인은 이런 장면을 담은 셀카 동영상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다. 해당 영상은 급속하게 퍼져나갔고 콜롬비아 내에서도 비판이 쇄도했다.

콜롬비아에서는 일본 응원단이 축구 경기가 끝난 뒤 관중석 쓰레기를 말끔하게 정리하고 나가는 모습이 보도된 바 있다.

콜롬비아 언론은 “일본인이 휴지를 줍는 동안 콜롬비아인은 외국인 여성을 모욕했다”고 지적했다.

사태가 확산되자 콜롬비아 외무성까지 가세했다.

콜롬비아 외무성은 트위터를 통해 “품위를 짓밟는 행동은 용납할 수 없다”며 “이는 우리의 언어, 우리나라를 모욕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일본인 여성을 놀렸던 콜롬비아 남성은 자국 언론에 “콜롬비아가 일본에 져서 분통이 터졌었다”며 “해당 여성과 일본에 상처를 준 점 사과한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