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응원도 식후경’…11번가, 간편식 등 최대 50% 할인

[사진=11번가 기획전 페이지, 제공=SK플래닛]

- 27일까지 ‘축구 응원간식 페스티벌’…70여종 할인판매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전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인 월드컵이 시작되면서 집에서 먹을 만한 간식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온라인몰 11번가는 오는 27일까지 간편식, 먹거리 e쿠폰, 과자, 음료, 오징어 등 간식 70여종을 최대 50% 할인가에 판매하는 ‘축구 응원간식 페스티벌’을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22일에는 숙성반죽으로 만든 쫄깃한 식감의 도우가 특징인 오뚜기 냉동피자 4판을 1만6900원에 판매한다. 주말인 23~24일 코카콜라(300㎖) 24개들이를 1만8700원에 선보인다. 구입 고객에겐 선착순 한정으로 텀블러, 쿨러백, 베이스볼캡 중 1종이 사은품으로 제공된다. 또 빽다방 ‘노말한 소프트 아이스크림’ e쿠폰은 1만2000개 수량을 990원에 선보인다. 이밖에 어육 가공식품 ‘꾸이큰통’(25일), 탄산수 ‘씨그램’(26일), 구입 즉시 사용 가능한 ‘GS25 아이스커피’ e쿠폰(27일) 등을 차례로 할인 판매할 예정이다.

여기에 과자ㆍ음료ㆍ간편식 구매 시 사용할 수 있는 10% 할인 쿠폰을 하루 다섯 번 추가 발급해 특가 상품을 더욱 부담 없이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정유석 SK플래닛 가공식품 팀장은 “이번 스포츠 축제는 경기가 주로 심야 시간대에 진행되는 만큼 야식으로 즐길만한 가공식품과 간식류의 판매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11번가는 고객들 입맛은 물론 체력까지 보강할 수 있는 다양한 상품을 선별해 경쟁력 있는 가격에 선보일 것”이라고 했다.

한편 최근 월드컵 주요 경기가 오후 9~12시 사이 진행되는 만큼 집에서 가족과 함께 먹기 좋은 간식류 인기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3일부터 17일까지 11번가 가정간편식 매출은 전월 동기에 비해 23%, 과자는 16%, 안주류는 28%, 즉석식품은 25% 늘었다.

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