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의총, 친박ㆍ비박 갈등 폭발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자유한국당이 21일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의 ‘중앙당해체’ 쇄신안을 놓고 개최한 의원총회가 5시간이 넘도록 진행됐지만 결론 없이 끝이 났다. 의원총회에서는 친박(親박근혜) 비박(非박근혜)간의 계파 갈등만 복발했다. 비박계인 박성중 의원의 ‘목을친다’는 내용의 메모를 두고서다. 박성중 의원의 출당 뿐 아니라 김성태 권한대행의 사퇴 요구가 있었고, 김무성 의원의 탈당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의원총회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시작해 오후 3시가 넘어서야 끝이 났다. 한선교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심재철, 김진태, 이양수, 이장우 등 의원들은 김성태 권한대행 나가라고, 원내대표 사퇴해야 된다고 했다”며 “선거책임도 있고 대행을 맡으면서 혁신안이라고 내놓은 것이 본인의 독단적인 결정이고 그로 인해 불란만 일으켰다는 이유였다”고 말했다.

김성태 권한대행은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이와 관련해 “그런(사퇴요구)목소리도 있었다. 그렇지만 앞으로 당이 혼란 혼돈 빠지지 안고 저희들이 더욱더 국민 요구에 부응하는 쇄신과 개혁 변화 통해서 흐트러지지 않는 모습을 보이겠다”며 “더이상 당내 갈등을 유발하고 당내 분열 자초하는 건 어떠 경우든 용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권한대행의 모두 발언 후 비공개로 전화된 의총 에서는 박성중 의원의 메모를 두고 격론이 벌어졌다. 박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친박ㆍ비박 싸움 격화‘, ’세력화가 필요하다. 목을 친다‘, ’친박 핵심 모인다-서청원, 이장우, 김진태 등 박명재, 정종섭‘ 등의 메모 내용에 대해 의원들에게 해명했다.

특히 일부 의원들은 박성중 의원을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해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장우 의원은 박 의원을 출당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한선교 의원이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