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안전환경센터, 심폐소생술 재능기부

- 울산 밝은세상 지역아동센터에서

[헤럴드경제(울산)=이경길 기자] 현대차 안전환경센터 직원들은 지난 21일 자매결연시설인 중구 울산 밝은세상지역아동센터를 방문해 아이들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과 자동제세동기 사용법, 응급처치 등 교육을 실시했다.

김영돈 안전환경센터장은 “누구나 쉽게 배울 수 있는 심폐소생술은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는 만큼 평소에 지속적인 관심과 교육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일회성 이벤트에 그치지 않고 정기적으로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안전환경센터 직원들은 앞으로도 매월 한 차례 정기 방문을 통해 생일파티, 시설청소, 물품 및 급식지원, 체육활동, 목욕봉사 등으로 봉사활동의 범위를 넓혀나간다는 계획이다.

앞서 지난 달에는 어린이 신체조건을 감안한 화재 시 피난요령 및 소화방법 등 소방교육을 실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