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이 예상하는 한국-멕시코전 결과는?

[헤럴드경제]24일 0시(한국시간)에 열리는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회 한국과 멕시코의 F조 조별리그 2차전을 앞두고 아쉽게도 우리나라의 승리를 예상하는 외국 언론은 찾기 어렵다.

대부분 외신이 멕시코의 2-0 승리를 전망했다.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는 23일 멕시코의 2-0 승리를 내다보면서 스웨덴과의 1차전에서 형편없는 경기를 펼친 한국이 더 월등한 멕시코와의 대결에서 더 나은 경기력을 선사할 것으로 보기 어렵다고 평했다.

또 다른 매체인 스카이 스포츠는 프리뷰에서 멕시코의 2-0 승리를 점치고 ‘멕시코가 독일과의 1차전에서 역습에 뛰어난 모습을 선보였다’면서 한국을 쉽게 이길 것으로 관측했다.

같은 점수를 예상한 미국 CBS 스포츠는 멕시코가 전후반에 각각 1골씩 넣어 16강 진출을 확정할 것으로 봤다.

[사진=아디다스]

영국의 또 다른 일간지인 텔레그래프는 멕시코의 2-1 승리를 예고했다. 이 신문은 한국이 러시아 월드컵에서 희망을 살려가려면 F조 최약체라는 평가를이겨내고 반드시 멕시코를 꺾어야 한다면서 손흥민을 한국대표팀에서 월드 클래스급으로 꼽힐만한 유일한 선수로 평가했다.

외신의 평가가 멕시코에 후한 건 현재 양 팀의 분위기와 전력, 과거 데이터 등에 따른 것이다.

집단 감기 여파에도 우승 후보 독일을 1-0으로 물리친 멕시코의 사기는 하늘을 찌른다. 이에 반해 꼭 잡아야 할 스웨덴에 0-1로 패한 한국은 벼랑 끝에 몰렸다.

월드컵에서 한국은 멕시코를 두 번째로 상대한다. 1998년 프랑스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한국은 멕시코를 처음으로 만나 1-3으로 졌다. 7회 연속 16강 진출에 도전하는 멕시코는 월드컵에서 지금껏 우리나라를 포함한 아시아 국가를 3번 모두 이겼다.

비관적인 예상을 뒤엎고 신태용호가 멕시코전에서 통쾌한 반란을 일으킨다면 이번 대회 최대 이변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