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48’, 수준급 실력 가진 연습생들 대거 등장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글로벌 아이돌 육성 프로젝트 Mnet ‘프로듀스48’이 22일 방송에서 등급별 맞춤형 수업 진행을 위한 기획사별 등급 평가가 이어졌다.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수준급 실력을 가진 연습생들이 대거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윤은빈을 비롯한 CNC 연습생들은 에너지 넘치는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시선을 집중시켰고, MNH 이하은 연습생은 같은 소속사 선배이자 시즌1 출신인 청하를 연상시키는 댄스 실력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발랄하고 상큼한 매력을 보여준 ‘아이돌학교’ 출신 스톤뮤직 연습생들, 흔들림 없는 파워 댄스로 심사위원들을 사로잡은 김초연, 복고 콘셉트로 중독성 있는 안무를 선보인 NMB48, 블랙핑크의 ‘불장난’을 한국어로 소화한 AKB48 연습생 등도 국민 프로듀서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AKB48 그룹의 에이스, 마츠이 쥬리나, 미야와키 사쿠라의 무대도 공개됐다. 마츠이 쥬리나는 2018 AKB48 총선거 1위의 주인공이자 10년 동안 활동한 대선배인 만큼 많은 연습생들의 동경의 대상. 그녀는 프로다운 눈빛으로 몰입도 있는 무대를 선사하며 누구보다 뚜렷한 존재감을 드러냈고, “지금까지 나온 일본 친구들 중 제일 안정적”이라는 심사평과 함께 B등급을 받았다.

청초한 비주얼과 다수의 센터 경력, ‘프로듀스48’ 테마곡 ‘내꺼야’의 센터로 활약하며 기대를 모은 미야와키 사쿠라는 강렬한 눈빛과 함께 준비한 무대를 자신감 있게 선보였다. 배윤정은 “(사쿠라가) 왜 유력 1위 후보인지 알 것 같다”며 A등급임을 발표했고, 사쿠라는 “오늘 F로 간 멤버들 모두 열심히 하고 있고 속상한 마음이 있었는데, 제가 일본 연습생들도 열심히 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각자 자신이 속한 클래스의 옷을 받은 연습생들은 본격적으로 ‘프로듀스48’ 타이틀곡 ‘내꺼야’ 연습에 돌입했다. 3일 후 있을 등급 재평가에서 좋은 성적을 받기 위해 양국 연습생들 모두 열의를 불태웠다. 특히 이번 시즌의 센터에게는 오롯이 혼자 주목 받을 수 있는 단독 직캠의 기회가 주어진다고 해 연습생들의 눈을 반짝거리게 만들었다.

연습 초반에는 한국 연습생들이 상대적으로 안무를 빠르게 습득하며 앞서 갔지만, 일본 연습생들도 트레이너들의 맞춤 교육과 끝없는 노력으로 점점 성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배윤정은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하는 일본 연습생들을 보고 “한국 연습생들이 정말 긴장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또 양국 연습생들은 말이 통하지 않아도 같은 꿈을 향한 마음으로 소통하며 서로를 배려하고 의지하며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이윽고 다가온 등급 재평가의 날, 이가은은 A클래스다운 안정적인 실력으로 심사위원들에게 좋은 평을 받았다. 같은 A클래스인 미야와키 사쿠라 역시 한국어, 일본어 가사를 완벽 숙지하고 댄스까지 소화해내 만족스러운 평가를 받았다. 한편 C클래스의 고유진, F클래스의 야부키 나코는 같은 클래스 연습생들에 비해 두드러진 실력을 선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차주에는 등급 재평가를 통해 자신의 클래스를 떠나 상향, 하향된 연습생들의 정체가 공개된다. 특히 ‘프로듀스101’ 시리즈 사상 최초로 A클래스에서 F클래스로 내려간 연습생이 있을 것으로 예고돼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 ‘프로듀스48’의 첫 방출자를 가릴 ‘그룹 배틀 평가’ 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다.

방송 말미에는 연습생 등수표가 공개됐다. 1등은 이가은, 2등은 안유진, 3등은 권은비, 4등은 장원영, 5등은 미야와키 사쿠라, 6등은 최예나, 7등은 왕이런, 8등은 고토 모에, 9등은 야마다 노에, 10등은 이채연, 11등은 타케우치 미유, 12등은 마츠이 쥬리나가 차지했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