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온 마스’ 박성웅, 세상 따뜻한 ‘츤데레’ 매력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OCN ‘라이프 온 마스’의 박성웅이 ‘츤데레’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박성웅이 23일 방송된 OCN 오리지널 ‘라이프 온 마스’(극본 이대일, 연출 이정효)에서 은근슬쩍 정경호를 챙기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감동을 선사했다. 거칠고 괄괄한 성격의 소유자이지만 세상 그 누구보다 따뜻한 마음을 내비치며 ‘츤데레’ 매력의 정석을 보여준 것. 


강동철(박성웅 분)은 이날도 어김없이 한태주(정경호 분)를 깨우지 위해 그의 집에 찾아갔다. 불러도 대답이 없자 문을 열고 들어간 동철은 태주가 연탄가스에 중독된 사실을 알고 서둘러 집 밖으로 빼냈다. 의도치 않게 여러 번 머리가 부딪히고 뺨을 세게 때리는 등의 빠른 대처 덕분에 위기를 넘길 수 있었다. 동철이 아니었다면 태주는 위험했을 수도 있는 상황. 아닌 척하면서도 태주를 챙기는 동철의 섬세함이 돋보이는 장면이었다.

동철은 태주의 고맙다는 말에 “죽다 살아나더니 사람이 됐나. 안 하던 소릴 하고 그래. 징그럽게”라며 마음과는 다른 말로 ‘츤데레’ 매력을 발산했다. 이후 윤나영(고아성 분)이 변태 약사를 잡으려다 목이 졸리는 장면을 본 동철은 트레이드마크인 날아차기로 범인을 제압했다. 혼자 무모하게 범인을 잡으려 한 나영을 다그치면서도 얼굴에 난 상처를 걱정하고 나영이 직접 조서를 작성하도록 기회를 주는 등 따뜻한 마음을 드러낸 것.

이후 동철은 태주가 걱정되는 마음에 그의 집을 찾았고 “불 조절 잘해. 뒤지면 뒤치다꺼리하기 귀찮으니까”라며 보자기를 건네고는 무심하게 돌아갔다. 동철이 건넨 보자기에는 김장김치와 밑반찬이 들어있었고 연탄가스로 고생한 태주를 위해 죽까지 만들어주는 정성을 보여주며 강동철, 한태주표 ‘강한 브로맨스’의 탄생을 알렸다.

이렇듯 박성웅은 정경호와 마주치기만 하면 싸우는 ‘으르렁 브로맨스’에서 은근슬쩍 서로를 위하는 ‘강한 브로맨스’로 변해가는 모습으로 소소한 감동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직설적이고 투박한 줄만 알았던 ‘강동철’의 따뜻하고 자상한 내면을 엿볼 수 있는 에피소드로 시청자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은 것. 이에 박성웅의 ‘츤데레’ 매력과 통쾌하게 범인을 잡아내는 모습에 이번에도 역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달성하며 앞으로의 활약을 더욱 기대케 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