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희애 “연년생 두 아들 나에게 하대” 고충(?) 토로

24일 방송된 ‘미우새’에 특별MC로 출연한 국민배우 김희애가 자신의 일상을 공개해 모벤저스들로부터 큰 공감대를 형성,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방송캡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미우새’ 게스트로 국민배우 김희애가 출연, 두 아들을 둔 엄마로서의 고충과 남편과의 결혼생활, 그리고 변함없는 동안미모의 비결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평범한 가정주부의 일상을 털어 놓은 김희애의 이야기로 25일 오전 주요포털 실검 1위를 장식하고 있다.

전날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 스페셜MC로 출연한 배우 김희애가 스튜디오에 등장하자, 모(母)벤저스 어머니들은 “우리에게 완전 로망”이라며 역대급 설렘과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내 국민배우 김희애가 겪는 두 아들의 엄마로서의 고충을 토로하자 ‘母벤져스’는 예상외의 공감대를 형성했다.

김희애는 연년생인 두 아들의 육아와 관련 “정말 속 안 상하면서 키우기 힘들다. 참 힘들었다”고 운을 떼면서 ”큰 아들은 올해 대학교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MC 신동엽이 “(아들 둘을 키우면서) 어느 때가 가장 힘드냐”고 묻자 김희애는 “제일 좋은 때가 언제냐고 묻는 게 빠를 거다”라며 두 아이의 엄마로서의 육아고충을 드러냈다. 이어 김희애는 ”아들들은 저를 안 무서워한다. 하대한다“면서 아들들로 인해 화가 났었던 에피소드를 쏟아냈다.

이에 모벤저스들도 김희애의 말에 “키우는 동안 얼마나 속상했는지 몰라요”라며 공감대를 드러냈다.

어느 덧 결혼 20년차인 김희애는 남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희애는 “남편이 사랑꾼인가?”라는 질문에 “사랑꾼 스타일은 아니다. 상상도 안된다”라며 고개를 저었다. 어머니들은 “그게 정상이다. 호들갑 떠는 것들은 오래 못 간다”고 말했다. 이에 서장훈은 “난 호들갑도 안 떨었는데”라고 한탄을 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희애에게 ‘사랑의 유효기간’에 대해 묻자 “기억도 안 난다”라는 답변으로 ‘찰나’라고 답한 미우새 이선미 여사와 동질감을 나눴다.

‘동안 피부 미인’으로 소문난 김희애 피부유지 비결에 대해 MC 신동엽은 “피부가 너무 좋은데 비법이 뭐냐. 운동인지, 화장품인지, 아니면 자주 다니는 병원이 있는지. 병원이 있으면 전화번호까지 알려 달라”고 질문했다.
이에 김희애는 “다 한다. 정답이 있으면 그것만 하겠는데, 모르니까 최선을 다 한다”면서 “하루도 빠지지 않고 운동을 한다. 또 피부과는 최소한 2주에 한 번은 가려고 한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