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우 “장현수는 열정적인 선수…비판 말고 격려를”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국축구대표팀의 골문을 든든히 지킨 골키퍼 조현우가 동료 장현수에 대해 “누구보다 축구를 열정적으로 하는 선수다”라며 격려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 팀은 23일 밤 12시(한국 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킥오프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2차전에서 멕시코에 1-2로 패배했다.

경기가 끝난 후 조현우는 “장현수가 걱정하지 말라고, 다 막아 주겠다며 자신감을 불어 넣어줬다”면서 “장현수 선수는 누구보다 축구를 열정적으로 하는 선수다. 페널티킥은 당연히 나올 수 있는 상황이다. 비판 말고 격려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믿고 선발로 선택해 준 감독님께 감사하다. 결과가 안 좋아 아쉽지만, 선수들이 하고자 하는 의지가 있었고 공격적으로 하면 골을 넣을 거라 믿고 했다”며 “선발 이야기를 듣고 저를 보고 사람들이 더 축구에 관심이 많아졌으면 했고, 누군가의 꿈이 되고 싶었다. 자신도 있었다”고 했다.

경기장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는 “멋진 경기를 해 줘서 고맙다고 말씀하셨다”며 “최선을 다한 모습에 고맙다고 했다. 멀리서 오셔서 감사했다. 큰 힘이 됐다. 이기지 못해 죄송하다”며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