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샌프란시스코 베이지역에선 연봉 11만달러 넘게 벌어도 저소득..

샌프란시스코

미국에서 살인적인 주택 임대료와 물가로 악명 높은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에서는 연 소득 11만7천400달러를 버는 가구도 저소득층으로 분류된다는 미 정부 지표가 나왔다.

27일 미 경제매체 포브스에 따르면 미 주택도시개발부(HUD)가 최근 발표한 소득한계 지표에는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의 저소득층 상한선을 11만7천400 달러로 설정했다. 이보다 적게 버는 가구는 저소득층이란 얘기다.이는 4인 가구 기준의 지표로,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가운데 샌마테오, 샌마틴 등 대표적이라고 포브스는 설명했다.

미국 내에서 연봉 6자리(10만 달러 이상)는 과거 안정적인 중산층의 상징처럼 여겨졌다.

이들 지역에서는 매우 낮은 수준의 저소득층(very low income)은 연 소득 7만3천300달러 극빈층(extremely low income)은 연 소득 4만4천달러로 한계선이 설정됐다.

1인 가구라도 연 소득 8만2천200달러 미만이면 저소득층으로 분류된다.

포브스는 “2017년 저소득층 분류 기준보다 상한선이 1만 달러 이상 상승했다”고 설명했다.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에서는 주택 임대료 상승률이 연 40%에 달하는 곳도 있다고 포브스는 전했다.주택도시개발부의 소득한계 지표는 ‘섹션8′과 같은 저소득 가구 주택 보조금 정책을 집행하는 통계로 사용된다.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의 소득한계 지표가 이처럼 치솟은 것은 높은 주택 가격 때문이다.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주택의 평균 가격은 150만 달러로 미국 평균인 25만 달러의 6배에 달한다.집값이 높다 보니 임대료도 덩달아 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실리콘밸리 중심인 팔로알토 등 주변 지역에서 2010년 이후 집값과 임대료가 급상승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팔로알토 거주자의 평균 소득은 13만 달러가 넘고, 연 소득 35만 달러 이상의 연봉자가 중산층에 해당한다는 최근 조사결과가 지역지 팔로알토 위클리에 나온 바 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