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47경기 연속 출루…텍사스 신기록 ‘신바람’

[사진=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9회 극적인 내야안타로 47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가며 ‘텍사스 구단 단일시즌 최다 연속 출루 기록’을 세웠다.

추신수는 9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건주 디트로이트의 코메리카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MLB)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의 원정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전, 5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추신수는 이날 디트로이트 선발 마이클 풀머를 상대로 8회까지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이때까지는 볼넷도 얻지 못했다.

9회초 텍사스 공격이 삼자범퇴로 끝나면 추신수의 기록 달성이 무산될 위기였다.

하지만 1사 후 로널드 구즈먼이 중전 안타를 쳐 추신수가 또 한 번 타석에 들어섰다.

9회 2사 1루, 극적으로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에게 또 한 번 행운이 찾아왔다.

추신수는 디트로이트 우완 빅터 알칸타라의 2구째 시속 140㎞ 체인지업에 배트를 내밀었다. 빗맞은 타구가 한 번 크게 바운드된 후 느리게 3루수 앞으로 굴러갔고, 디트로이트 3루수는 하이머 칸델라리오는 송구조차 하지 못했다.

추신수는 9회 마지막 타석에서 극적으로 나온 내야안타로 5월 14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부터 이어 온 연속경기 출루 행진을 47경기로 늘렸다.

이는 텍사스 구단 단일시즌 최다 연속 출루 기록(46경기)을 넘어선 신기록이다.

지난달 14일 휴스턴전부터 47경기째 출루 행진을 달린 추신수는 1993년 훌리오 프랑코의 46경기 기록을 넘어섰다. 두 시즌에 걸린 기록은 윌 클락이 1995년 9월 7일∼1996년 5월 12일까지 세운 58경기다.

이제 추신수는 현역 MLB 선수 최장 기록도 정조준한다. 2015년 조이 보토(신시내티)와 2001년 앨버트 푸홀스(LA 에인절스)의 48경기 연속 출루 기록이다.

이날 추신수는 5타수 1안타로 타율이 2할9푼4리에서 2할9푼3리(335안타 98안타)로 조금 떨어졌다. 그러나 대기록을 달성하고, 팀도 3 대 0으로 이기면서 활짝 웃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