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컨소시엄, 병원정보시스템 미국 수출 순항

분당서울대 병원
분당 서울대 병원이 시스템을 수출한 리노의 병원 [사진제공=분당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이지케어텍 컨소시엄이 중동뿐만 아니라, 미국에서도 한국형 통합 병원정보시스템 수출길을 열었다.

베스트케어 컨소시엄은 지난달 18일 오로라병원그룹이 새롭게 인수한 네바다주 리노(Reno)시에 위치한 “리노정신과병원”에 병원정보시스템 베스트케어2.0B를 구축완료하고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9일 밝혔다.

해당 프로젝트는 지난달 4일 킥오프를 시작했으며 18일에 시스템을 오픈, 14일 만에 130베드 규모의 중형병원에 시스템을 구축하는 이례적인 기록을 세웠다.

본 프로젝트는 지난해 컨소시엄이 오로라 병원 그룹과 맺은 14개 병원 통합 구축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이번에는 지난해 8월 차터오크병원에 구축된 버전을 기반으로 약간의 시스템 수정을 통해 포팅함으로써 가능했다.

컨소시엄은 북미향으로 개발된 베스트케어2.0B가 지난 달 22일, 미국 의료정보기술의 표준을 관장하는 ONC-HIT(Office of the National Coordinator for Health Information Technology)의 Meaningful USE 3단계의 표준 인증도 통과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부터, 미국 내 사업 확장을 위해 별도의 조직을 구성하여 약5개월간 준비했고 최종 테스트는 지난 4월 23일에 마쳤다. 제도상 구현할 수 없는 일부 기능을 제외하고 총33개 항목을 통과했으며 미국 내 정신과용 모듈 중에서는 최다 항목의 인증을 받았다.

전상훈 분당서울대병원장은 “정신과병원을 넘어 일반병원에도 시스템을 수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곧 좋은 소식을 전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개발 및 사업을 총괄한 황희 분당서울대병원 CIO는 “시스템 구축기간이 짧아지고 있고 JCI인증과 ONC-HIT인증을 통해 솔루션 우수성이 객관적으로 검증되어 시장 확대는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정규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