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신항 올 상반기 교역량 112억 달러

인천항

인천본부세관는 올 상반기 인천신항을 통한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144.3% 증가한 29억 달러, 수입은 46.6% 증가한 83억 달러로 총 무역액은 63.6% 증가한 112억 달러로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인천신항 개항 초기인 지난 2016년 하반기 교역량 46억 달러(수출 8억6000만 달러, 수입 37억4000만 달러)에 비해 2.4배 증가했다.

또한, 상반기 최대 교역국은 중국으로서 수출 9억1000만 달러(전년대비 90.2%↑), 수입 43억4000만 달러(전년대비 24.0%↑)로 각각 증가했으며, 총 무역액은 지난 2017년 상반기 대비 32.0%가 증가했다.

인천본부세관에 따르면 국가별 수출실적은 중국(9억1000만 달러), 아세안(8억6000만 달러) , 홍콩(2억9000만 달러), EU(2억9000만 달러), 미국(2억1000만 달러 순으로 나타났다.

품목별 수출실적은 반도체(6억 달러), 농약 및 의약품(4억2000만 달러), 비누치약 및 화장품(4억2000만 달러), 기타기계류 (8000만 달러) 순이다.

수출증가 주요 요인은 IT 반도체 경기 호조에 따른 반도체(6억 달러↑)의 증가와 농약 및 의약품(4억2000만 달러↑), 비누치약 및 화장품 (2억5000만 달러↑)의 증가로 나타났다.

국가별 수입실적은 중국(43억4000만 달러), 아세안(23억2000만 달러), 대만(3억2000만 달러), 일본(3억1000만 달러), 홍콩(2억7000만 달러), 미국(2억 달러) 순이고, 품목은 의류(6억7000만달러), 신변잡화 (4억2000만 달러), 컴퓨터(4억 달러), 반도체(3억6000만 달러) 순으로 나타났다.

올 상반기 수입이 늘어난 주요 요인은 반도체(3억4000만 달러↑) 및 컴퓨터 (1억 달러↑)의 증가와 신변잡화 (1억6000만 달러↑), 의류 (1억4000만 달러↑) 등의 증가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인천본부세관은 지난 3월 조직개편을 통해 인천신항 전담통관부서인 인천항통관지원2과를 신설했으며, ‘신산업육성 민·관 규제개혁 T/F’을 구성해 보세공장 간담회, 규제개혁을 위한 현장방문을 강화하는 등 기업활동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이홍석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