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언론 “유커 한국관광 재개?…韓 사드 태도에 달렸다”

[사진=연합뉴스TV 방송화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중 관광산업이 전면적으로 회복될지는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에 대한 한국의 태도 및 관련조치 이행에 달렸다고 중국 관영매체가 10일 보도했다.

관영 신화통신 자매지인 참고소식망(參考消息網)은 “중국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가 최근 들어 점차 한국을 찾고 있으나 방한 관광객을 상대로 하는 소비·서비스업이 예상만큼 회복되지 않았다”며 “지난 4,5월 한국 소매업 판매가 0.9%, 1.0% 감소해 2개월 연속 감소 추세를 보였다”고 전했다.

방한 중국인 관광객은 지난 5월 37만222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25만3359명에 비해 46.1% 증가했고, 여행사를 통한 단체관광객 수는 1만3840명에 그쳤다고 한국관광공사가 밝혔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중국 여행정보검색사이트 ‘마펑워’ 자료를 인용해 올 상반기 한국 관광정보를 검색한 인원 수가 점차 늘었다고 전했다.

신문은 “작년 말 문재인 대통령 방중 이후 중국 여행사들이 한국 방문 패키지 품판매를 재개했다는 보도가 있었으나 지난 9일 접촉한 여행사들은 ‘모호한 상황’으로 여행서비스를 재개할지 꺼려진다며 답했다”고 전했다.

베이징(北京)의 한 여행사 판매부장은 “최근 조심스럽게 (관광성수기인) 오는 8월 몇몇 방한 패키지상품 예약을 받기 시작했지만 한국이 더 이상 사드 배치를 ‘추진하지 않는다’는 신호를 보일 때까지 추가 단체관광객 구성을 고려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 소재 중국여유(관광)연구원 국제관광개발 책임자 장이이 씨는 “중국 관광객이 목적지를 선택할 때 ‘발걸음으로 투표’할 것이며 관광업계가 다시 활성화될지는 여전히 한국측 태도와 실제 행동에 달렸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