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미훈련중단으로 156억원 아껴…IS 격퇴작전 하루치”

[사진=연합뉴스CG]

-뉴스위크지 보도…미 국방예산의 약 0.002%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6·12 북미정상회담 직후 밝힌 한미 연합훈련 중단 방침에 따라 미국이 아낀 비용은 1천400만 달러(약 156억 원) 가량이라고 미 시사주간지 뉴스위크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스위크지에 따르면 로버트 매닝 국방부 대변인이 확인해 준 추정치에서 국방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을지프리엄가디언(UFG) 한미 연합훈련 중단 결정으로 약 1천400만 달러를 절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6·12 북미정상회담 직후 기자회견에서 “우리가 (북한과)협상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군사훈련을 하는 것이 부적절하고 매우 도발적이라고 생각한다”며 한국군과 미군의 연합훈련 중단 방침을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트위터를 통해서도 “‘워게임’(war game)을 하지 않음으로 인해 엄청난 돈을 아낄 수 있다”고도 언급했다.

1천400만 달러라는 액수와 관련, 뉴스위크지는 로이터 통신의 데이비드 알렉산더 기자를 인용해 미 국방부가 올해 2월 당시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미군 주도로 진행된 IS(이슬람국가) 격퇴 작전의 일일 소요 비용으로 같은 금액을 추산한 바 있다고 전했다.

대체로 미국은 2014년 ISIS 격퇴 임무를 시작한 이후로 182억 달러(약 20조3천억 원)를 사용한 것으로 보도돼왔다.

1천400만 달러는 또 미국 국방예산인 7천억 달러(약 780조7천800억 원)의 약 0.002%에 해당하는 금액이라고 뉴스위크지는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