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 “헌혈 먼저하고 휴가 떠나세요”

[사진=대상그룹이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지난 2006년부터 실시하고 있는 ‘휴가 전 헌혈 먼저’ 캠페인]

-‘휴가 전 헌혈 먼저’ 캠페인
-헌혈증 기부 직원만 3793명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대상그룹은 서울 신설동 본사에서 ‘휴가 전 헌혈 먼저’ 캠페인을 펼쳤다고 11일 밝혔다.

올해로 13회째를 맞는 ‘휴가 전 헌혈 먼저’ 캠페인은 대상그룹이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지난 2006년부터 실시하고 있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학생들의 방학과 직장인들의 휴가 기간이 겹쳐 헌혈자가 감소하고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여름철의 안정적인 혈액 확보를 위해 기획됐다.

대상그룹의 ‘휴가 전 헌혈 먼저’ 캠페인에는 그룹사 전 임직원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까지 헌혈증을 기부한 임직원 수는 3793명에 달하며, 헌혈량은 189만6500cc(1인당 500cc 기준)에 이른다.

올해 행사에는 임정배 대상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직원들이 캠페인의 취지에 뜻을 같이하며 헌혈에 동참했다. 또 임직원들의 헌혈 독려를 위한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됐다. 헌혈에 참여한 후 헌혈증을 기부한 임직원 중 추첨을 통해 140만원 상당의 종가집, 초록마을 상품권을 지급할 예정이다.

이번 캠페인은 7월 한달간 그룹사 차원으로 실시하며 캠페인 기간 동안 기부된 헌혈증은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를 통해 혈액이 필요한 이들에게 전달된다.

이보라 대상 사회공헌팀장은 “헌혈에 적극적인 젊은층이 방학, 휴가를 맞으면서 헌혈자가 급감하는 이 시기에 혈액 부족의 어려움에 작은 보탬이 되고자 매년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며 “휴가 전 헌혈 참여로 생명 나눔을 실천하고, 더욱 즐거운 마음으로 휴가를 떠나는 문화에 더 많은 분들이 공감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